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기자수첩
삼성서울병원 직원 결핵 확진에 따른 역학조사 시행보건당국, 합동 역학조사반 구성 삼성서울병원에 상황실 운영

해당 의료인, 신고 즉시 업무 제한 및 치료 실시 중
병동 이용 환자 86명 및 근무 직원 43명 정밀 검사


질병관리본부와 서울특별시, 강남구보건소는 삼성서울병원 소아혈액 종양병동에서 근무하는 간호사(여,27)가 정기 건강검진에서 전염성 결핵으로 1일 확진돼 결핵역학조사에 들어갔다.

해당 간호사에 대해서는 신고 즉시 업무종사 일시제한 및 치료를 실시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서울시, 강남구보건소와 함께 ‘결핵역학조사반’을 구성하고 삼성서울병원에 상황실을 설치하여 조사 대상 기간 동안 해당 병동을 이용했던 환자 86명 및 같이 근무한 직원 43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삼성서울병원은 3일부터 조사대상자 보호자들에게 개별 연락을 진행하여, 별도로 마련한「소아진료실」에서 결핵역학조사반과 합동으로 결핵검사(흉부 X선 검사)와 잠복결핵감염검사(피부반응검사, 혈액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한편, 환자와 같이 근무했던 직원 43명에 대해서도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며, 8월 3일 현재까지 조사가 완료된 37명 중 추가결핵환자는 없었다.

보건당국과 의료기관은 신속하고 적극적인 역학조사와 검사를 시행하여 환자들의 결핵발병 예방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삼성서울병원과 강남구보건소에서는 전용 상담전화를 운영하고 있다.
<정유진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