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설
동물보호단체-150만 종사자간 ‘미완의 숙원’

유수 동물보호단체와 국내 150만 육견 종사자간 생존권 사수를 둘러싼 마찰음 수위가 수그들줄 모르고 있다.

더욱이 일각의 동물보호 NGO들은 다가오는 제19대 대통령 선거 공약에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며, 소기의 목적을 이루려는 속내가 요원의 들불처럼 번지는 조짐이다.

심지어 일부 국회의원과 함께 세미나를 공동 개최하거나 현행 실정법상 법리를 논하며 치밀하게 편승하려는 속칭 ‘대선 특수’ 맞이에 곱지않은 시선이 팽배하다.

나아가 제4부의 언론 매체를 등에 업고 웹진 플레이를 노리는 등 전에 보기드문 모양새를 펼치기에 분주하다.

이와달리, 150만 육견 종사자들은 그저 자괴감 속에 전문분야도 아닌 철옹성 같은 현실의 가슴앓이로 몸살을 앓고 있는 분위기다.

법리에 익숙치 못한데다 정부는 물론 입법기관 국회와도 쉽사리 범접할 수 없는 생존권 사수에 묘안찾기에 골몰할 여력마저 상실한 듯 싶다.

대다수 종사자들은 생존권 박탈과 심지어 행복추구권이 살아숨쉬는 가정과 터전까지 빼앗기거나 잃을 만일의 상황에 시종 노심초사이다.

격앙된 종사자들은 일부 지자체의 무소불위의 권한밖 행정집행을 기다리지 말고 아예 실력행사를 넘어 맞불작전에 나서자고 밝혀 설득력을 얻고 있는 형국이다.

이같은 분위기에 150만 종사자들의 생존권 사수는 고사하고, 동물보호에 뒷전으로 떠밀린 삶의 가치상실에 연일 끊이지 않는 현안타개에 귀추가 주목된다.

현지 작업장의 청결유지와 점포의 비도덕적 행위근절은 물론 냉장 상태의 신선한 품질유지를 통해 고객으로부터 신뢰를 받는 전통별미의 하나로 이미지를 쇄신하자는 목소리도 들려온다.

실질적인 국민의 권리보장과 동보단체의 뭇매에 일방적 매도와 입법기관의 형평잃은 작태에 소리없는 눈물과 처지를 탓하게는 고작이다.

이들은 급기야 관련 민원을 국민권익위원회(아직 계류중)와 인권보장위원회 등에 애소를 하고 있지만, 기본적인 명예훼손 고소 등으로 대처할뿐, 항변조차 미온적으로 내홍을 겪고 있다.

일부 동물보호 NGO의 무분별한 주장에 스트레스와 경제적 어려움까지 봉착하며, 인격적인 모멸감 또한 부지기수에 이를 정도라고 개탄한다.

실례로 '**' 등 격앙된 어조이며, 입에 담기조차 낯부끄러운 언행 등으로 마음상처와 생계마저 위협받아 난항을 호소하기 일쑤다.

일부 지식인과 국회의원은 예산과 정책 입안이 예고되면 업종을 전환하는데 일말의 지원책이 모색되겠지만 별다른 희소식은 듣지 못할 뿐이다.

마침내 50여일도 채남지 않은 5.9 대선을 앞둔 시점에 진정 150만 종사자들 함께 삶의 가치를 나누며, 공약의 포퓰리즘(Populism)이 아닌 살맛나는 세상을 기대해본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0
전체보기
  • 푸른솔 2017-03-26 22:59:09

    식용 개고기는 옛날 선조때부터 먹어오던 단백질 공급원이다 왜국에서 들여온 조그만 애완견은 크기나 형태가 다르다 그러니 식용개와 애완견을 구별해서 법제화를 만들어야한다   삭제

    • ssun 2017-03-26 21:48:35

      아무리 세상이 살기좋아져도 사람보다 우선순위는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동물을 사랑한다며 육견종사자분들을 동물 보다도 못한 존재로 멸시하며 삿대질하는 것은 모순인것같습니다 자신들의 행동으로인해 더큰 피해가 생기는것은 생각치못하는걸까요...? 자신들의 이익을 취하다 그로인해 사람이, 육견종사자분들이 받은 피해와상처는 생각하지 못하는지..동물보호 좋지만 그번지르르한 말속에 다른의도는 없는지. 다른 방법으로 동보를 할수는 없는건지 생각해봤음 좋겠네요. 서로 윈윈하는 방법이 해결책이 나왔으면 좋겠네요   삭제

      • 채기석 2017-03-26 21:39:45

        이러다가는 동물복지가 사람을법정에 설날이머지안았습니다 기막힌 세상   삭제

        • 양자 2017-03-26 20:50:21

          세상살이가 넘 힘든것같다 동물 보호도 좋은일이지만 먼저 사람 복지가 우선순위가 아닌가 민생을 돌보야될 나랏일 하시는분들이 힘없는 백성을 돌보지않고 동물복지만 ㅉ   삭제

          • 김희 2017-03-26 20:28:37

            인간의삶이 먼저일까?
            아님 동물의 삶이먼저일까?   삭제

            • 홍영기 2017-03-26 20:04:21

              참으로 안타까운 현실이군요
              외국 눈치보다 애견의날을 만들더니 이젠 개복지 한다며 국민을 궁지에몰고 대책은없으니 ㅉ ㅉ
              배운자들이여 참으로 당신들의짓이 안탑깝도다   삭제

              • biokings 2017-03-26 19:35:20

                동물보호란 참 좋은일입니다
                동물들도 스스로 자기를 보호하고
                자기 영역을 지키기에 생존하는거잖아요
                사람도 그러하잖아요 남의 영토를 침범하는거
                용납할 수 없지요.

                동보호단체는 이리떼 하이에나 같이
                힘없는 육견사육인의 생존권을 짖발고
                사지로 몰아가는 행태를 일삼고 있다는것이
                문제입니다 여기에 국회의원인 공인이
                없는 법을 만들어 동조하는 것이 더욱 문제입니다

                국회의원이라면 힘없고 가난하고 소외된 국민을
                살펴 보듭어 아우러가야 하잖아요
                반려동물은 그 소유자가 지켜 갑니다
                질서를 유지하도록 제도를 바로세우면 됩니다
                살펴주시기 바랍니다.   삭제

                • 농자천하지대본 2017-03-26 16:50:32

                  애완견 자동차에 묶고 끌고다니는, 키우다가 싫어지면 어떤방법으로든 버리는, 애완견 상처났다고 필요없는 고가의 항생제 남발하는 등등의 그런것들이 진정한문제다. 그래도 어떻게든 살아보려고, 그들에게 생존권은 생명권인것을 전통시장의 상인분들 가슴에 대못을 수십개씩 박아데는것은 진정잘못된것이다. 치유목적등의 애완견이 필요한사람은 필요한데로, 건강을위한 보신탕을 좋아하면 좋아하는데로 필요하면 필요한데로 사람을 존중하며 사람을 사랑하며 사람답게 살자. 그리고 솔직히 보신탕 건강에 정말 좋다. 숨기지 마시라.   삭제

                  • 임춘영 2017-03-26 13:42:54

                    미쳐도 어느정도 미쳐야지 정치판이 온통 정신 병자뿐이내 개만도못한 국개의원들 한심하다   삭제

                    • 하삼순 2017-03-26 13:26:19

                      육견 농업에 종사하는 100만 인을 짓밞고 애완견을 가족이라 칭하고 국민의 혈세로 애완견 복지를 하겠다고 대선주자들은 애완견을 끼고 나와 대선특수를 노리고 있는 현실은 어디에도 없는 망국의 조짐이다.
                      정치인은 사람을 위한 사람에 의한 정치를 하기를 제발 부탁한다..개복지 보다 사람이 사람답게 직업의 자유를 누리고 대한민국의 먹거리를 끝까지 지켜 나갈수 있는 식용합법을 보장받는 날이 오길 바란다.개수출국 영국에서도 없는 개통령이 되지 말기를 오직 바랄뿐이다.   삭제

                      3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