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설
[사설]150만 육견가족의 소리없는 ‘가슴앓이’

예로부터 주변 사람에게 무차별로 비난받거나 분풀이의 대상이 되는 사람을 홀하게 일컫는 ‘동네북’으로 폄훼되며 수난을 겪는 씁쓸한 이들이 있다.

다름아닌 이들은 150여만 육견 가족으로 예나 지금이나 정부와 국회, 나아가 편협된 시각의 동물보호단체의 지칠줄 모르는 옥죄임에 애간장만 태울 뿐이다.

이들 육견 종사자들의 생존권 사수는 아랑곳 없이 동물보호단체의 정치인과 잦은 교감 등에 따른 곱지않은 시선이 요원의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실례로 최근 김제의 갈대 숲에서 원인모를 개 사체가 무더기로 발견돼 충격을 던져주었다.

이를 둘러싼 일각의 종편 TV에서는 사육농가로부터 추정된다는 일방적인 매도에 동물보호법 후폭풍에 이어 남모를 죄인 양 가슴졸이는 상황마저 감내해야 했다.

그러나,관할 경찰의 조사결과, 사체는 불법 투견장에서 몰래 투기한 것으로 발표한 가운데 육견 가족은 그저 모멸감에 서러움만 토해낼 뿐이다.

뿐만아니라, 150만 육견 종사자들의 생존권에 맞물린 보신탕의 식용견산업에 섣불리 나설수 없는 정부와 국회 등이 사뭇 딜레마에 진통을 호소한다.

단순한 사육장의 환경 측면에서는 환경부가 관리하고 있지만, 정작 식용견 산업에 대해서는 정부나 기관 등 그 누구도 쉽사리 나서지 못하는 게 사실이다.

육견 산업에 대한 ‘뜨거운 감자’는 당시 한나라당의 이회창총재와 노무현 전대통령의 참여정부시절 때도 부정적인 시각속에 폐업에 이르는 수위로 강행에 나섰지만 결국 무산되기에 이르렀다.

현재 실질적인 육견산업과 종사자들의 생존권을 둘러싼 국회와 농림축산식품부를 비롯한 환경부 등 정책 입안부서는 미온적인 분위기가 역력하다.

거센 반발과 국내 육견종사자들의 집단 실력행사 등이 달갑지 않기에 쉽사리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 엄두를 못내고 있는 셈이다.

기존의 식용견과 육견 사업자들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표명하지 못하는 점은 특단의 정부지원 등이 도외시된채 성사될 수 없다는 농림축산식품부의 정통한 관계자의 귀띔이다.

게다가 육견사업자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지난 2월 개정된 동물복지법을 들어 폐업과 같은 수위의 행정조치는 현실적으로 무리가 따른다는 전언이다.

오히려, 육견종사자들이 납득할 수 있는 정부 차원의 대책마련이 절실하지만, 이 또한 기관이나 부서가 나설 방안에는 손사래를 치고 있다.

육견 종사자들의 생존권 박탈을 감수하며 정책 추진에 나설 분위기 조성은 실질적으로 '시계제로'란 귀띔이다.

결론적으로 150만 육견종사자들이 굳이 질높은 삶의 척도가 아니더라도 타당한 합법안이 나오지 않는 한 현행 정책유지에 만족할 수 밖에 없다는 정부 당국자의 전언이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안상욱 2017-04-09 21:38:17

    내가 잘할수 있는일이 있다면 아니,다른일을하여 생계를 유지할수만 있다면,내가 굳이 이 일을 고집할까? 내게 주어진, 처해진 환경에서 내삶의 최선이라 생각되기에 오늘도 열심히 개를 사육한다 내 삶의 마지막 직업이기에,난 살고싶고, 살아야만한다 누가 내삶을 탓할수 있을까?   삭제

    • biokings 2017-04-09 21:16:10

      사실 편협적인 언론 미운것이 아니고
      힘없는 서민 생존마저 짖밟는 살인마라는
      생각이 들때가 많습니다. 언론의 자유를 요구
      한다면 공정한 보도 의무도 본분을 다해야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쉽게나서기 어려운 기사를 다뤄
      올려주신 대한일보에 감사합니다 150여만 육견
      종사자의 생존 직업보전은 적법한 합리적 법안이
      마련되길 간절히 바랍니다. 축산물 관리법에 육견이 등재되길.   삭제

      • 하늘낙타 2017-04-09 20:36:38

        개 앵벌이 동보들에게 빌 붙어 표구걸하는 정치인들과
        개 앵벌이 동보들의 눈치보느라 150만 육견관련 종사자들의 생존권을 방치하는 정부는 자폭해야 마땅하다!   삭제

        • 김태수 2017-04-09 20:29:02

          누구나 꺼려하는 내용의 글 공정한 보도 감사
          드리며 150만 육견종사자들의 생존권을 위해
          좋은글과 기사 앞으로 많이 다루어 주십시요.   삭제

          • 윤수진 2017-04-09 20:09:43

            150만 육견 사육자들의 직업이 타당하기 때문에,
            어떤 법안을 적용할 수 없는겁니다,

            150만 사육 농가에서 달성하는 연 매출이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바가 크고, 일자리 창출에 일조하며, 환경 문제와 무관함을, 또한 정당한 직업이라는 것을 국민들이 꼭 알게 되기를 바래봅니다,

            정당한 직업을 폐업하라는 것이 대한민국 법은 아니겠지요,빠른 시일 내에 육견 사육자들의 피 맺힌 가슴이 해소될 수있는 법안이 결정되기를 바랍니다,   삭제

            • 초록이 2017-04-09 19:52:51

              실업자와 고령자가 국가적으로 위기에 처한 이때에 표를 의식해 동물복지를 외치는 국회의원들 사람이 우선인지 동물복지가 우선인지 묻고싶군요 그동안 국가의 도움없이 수백만의 사람들이 어려운 환경에서도 굴하지않고 살아왔다면 마땅한 대책도없이 그들을 사지로 내모는 정책은 그만 두어야합니다 다행이 대한일보에서 국가가 나서서 하지 못하는 말을 당당하게 올려주어 감사드립니다국회의원님 사람이 우선인 나라를 만들어주세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