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뉴스 포토뉴스
[르포]은하수를 손에 쥘수 있을듯 높은-‘백록담'수많은 전설지닌 해발 1,950m 한라산 정상 백록담
<해발 1,950m 한라산의 백미, 정상부에 있는 백록담 전경>

해발 1,950m 한라산이 폭발할 때 마그마가 뿜어져 나온 곳에 생긴 호수가 곧 백록담이다.

백록담(白鹿潭)은 그 옛날 신선들이 한라산에서 흰 사슴을 타고 다녔다는 전설에서 구전된다.

화구호이며, 화산지형에 속하는 백록담은 화산폭발시 흘러나온 마그마가 분화구 주위에 담처럼 쌓여 이뤄진 분지형에 물이 괴어 형성됐다.

지름이 약 500여m 타원형이고, 호수의 물이 말라 자주 바닥을 드러낸다.

천지연 계곡에 내리꽂는 폭포수 장관
무명필 깔아놓은 듯 관광객 사로잡아

그 이름만큼이나 빼어난 서귀포의 천지연(天地淵)폭포는 조면질 안산암의 기암절벽이 하늘높이 치솟아 마치 선계(仙界)로 들어온 것같은 황홀경을 느끼게 한다.

새하얀 무명필을 깔아놓은듯 내리쏟는 폭포수는 일대 장관을 빚어낸다.

<천혜의 비경을 자랑하는 천지연폭포>

천지연<사진> 계곡에는 천연기념물 제163호로 지정된 담팔수 자생지 이외에도 가시딸기, 송엽란 등의 희귀식물이 자생한다.

계곡 양쪽에는 구실잣밤나무, 산유자나무, 동백나무 등의 난대성 식물들이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어 천연기념물 제379호로 지정,보호되고 있다.

<정방폭포>

천지연, 천제연과 더불어 제주도내 3대 폭포중의 하나인 정방폭포<사진 왼쪽>는 서귀포시 중심가에서 약 1.5㎞ 동남쪽에 위치해 있다.

바다로 직접 떨어지는 동양 유일의 해안폭포로서 높이 23m, 폭 8m, 깊이 5m에 이른다.

웅장한 폭포음과 쏟아지는 물줄기에 햇빛이 반사되면, 일곱 색깔의 무지개가 푸른 바다와 어우러져 신비의 황홀경을 연출한다.
<한라산 백록담=박영순리포터>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