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文대통령,‘5·18정신 헌법 전문수록 공약지킬 터’"국회의 협력과 국민동의 정중히 요청"
<정세균국회의장>

"5.18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낼 것"

<상보>=문재인 대통령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37주년인 18일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는 공약을 지키겠다"고 재천명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주 북구 운정동에 위치한 국립 5·18 민주화묘지에서 기념사를 통해 "광주 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할 수 있도록 이 자리를 빌어 국회의 협력과 국민의 동의를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더욱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헬기사격까지 포함해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다"며 "5·18 관련 자료의 폐기와 역사왜곡을 막겠다"고 거듭 밝혔다.

또 "완전한 진상규명은 진보와 보수 문제가 아니라, 상식과 정의의 문제로, 민주주의 가치를 보존하는 일"이라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는 공약도 지키겠다"며 " 5·18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할 수 있도록 국회의 협력과 국민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특히,"'님을 위한 행진곡'은 단순한 노래가 아니라, 5·18민주화운동의 정신, 그 자체"라며 "오늘 제창으로 불필요한 논란이 끝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민주주의를 지켜낸 광주정신은 그대로 촛불광장에서 부활했고, 촛불은 5·18민주화운동의 정신 위에서 국민주권시대를 열었다"고 전제한 뒤 "국민의 뜻을 받드는 정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병창 기자/광주=김경남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