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부동산
이주열 한은총재,금리인상 첫 신호탄불확실성 높지만 당분간 저금리기조 유지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이 임박한 가운데 국내 통화 당국이 오랜 시간 유지해 온 저금리 기조의 방향 선회를 시사하는 첫 일성이 나왔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경제 상황 개선이 확실해지면 통화정책 완화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면서 취임 이후 처음으로 '통화 긴축'에 대비하라는 신호를 내놓았다.

이 총재는 12일 창립 제67주년 기념식사를 통해 취임후 처음으로 통화정책 방향을 바꿀 수 있다고 언급,초미의 관심을 끌고 있다.

5차례 인하에 이어 1년 동안 1.25%를 유지해 온 기준금리가 올라갈 수 있음을 대비하라고 국내 시장에 신호를 보낸 것이다.

“앞으로 경기회복세가 지속되는 등 경제 상황이 보다 뚜렷이 개선될 경우에는 통화정책 완화 정도의 조정이 필요할 수 있으므로 이러한 가능성에 대한 검토를 면밀히 해나가야 할 것입니다.”

이는 미국이 올들어 두 번째 기준금리를 올릴 것이 확실시되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것인 만큼 우리 기준금리 인상 시기에 촉각이 곤두설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시장에선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추가로 내릴 가능성은 폐기 수준에 이르렀다는 분석이 나온 것으로 알려진다.

한계가구뿐만 아니라, 480조 원에 이르는 자영업자 대출 등을 고려하면 금리를 올릴 경우 이자 부담에 파산에 직면하는 서민들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다만,이주열 총재는 국내 경제의 성장세가 확대되고 있지만,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고 수요측면에서 물가상승 압력이 크지 않다며 당분간은 저금리 기조를 유지할 뜻을 내비쳤다.
<윤종대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