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뉴스 포토뉴스
갈고 닦은 '중국어말하기' 자웅겨뤄제11회 대한민국 중국어 말하기대회 성황
<한중학술문화교류협회 신경숙 회장의 환영사 모습>>

국회의장상 외교부장관상 문체부장관상 등 시상

한-중 두 나라간 학술,문화교류 증진을 위해 설립한 ‘한중학술문화교류협회’ 주최 중국어 말하기 대회가 성황리 대미를 장식했다.

신경숙 회장은 최근 서울대학교 시진핑홀에서 열린 ‘제11회 대한민국 중국어 말하기대회’가 외교부, 주한중국대사관,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북경시교육청, 한중연합일보 등 후원아래 학생, 내외빈 등 8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폐막됐다.

신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중 수교 25년으로 한중 양국의 협력적 관계가 발전하는 이때, 상호 우호증진과 교류협력이 더욱 넓게 성장해 왔다”면서 “작금의 사드사태로 인한 한중관계의 악화를 안타깝게 생각하면서 상호 신뢰와 호혜정신을 되살려 민간교류를 통한 소통이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중국어말하기 대회에서 수상자와 참가자들이 화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올들어 11회째로 접어든 ‘대한민국 중국어말하기대회’는 유치부, 초등부, 중등부, 고등부, 대학부, 일반부에 이르기까지 연령대는 6세부터 75세까지로 대한민국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공평하고 공정한 심사 대회로 알려진다.

중국어말하기대회는 예선을 거친 참가자만 본선에 진출시키는데 중국어말하기대회는 유치부 19명, 초등저학년부 22명, 초등고학년부 32명, 초등고학년부 32명, 중등부 9명, 고등부 26명, 대학부 26명, 일반부 2명, 단체부 4팀이 참석했다.

제11회 대한민국 중국어말하기대회에는 대한민국 국회의장상, 외교부장관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중국대사관상, 서울시장상, 경기도지사상, 인천시장상, 충청남도지사상, 수림장학재단상, 중국문화원장상 등이 수여됐다.

이번 대회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위해 신경숙 회장은 심사위원 위촉을 서울대학교 중어중문학과 이연화교수, 이화여자대학교 중어중문학과 신하윤교수, 릴안동 상해복단대학교수, 루싱 천진남개대학교, 우이챵 저쟝대학교, 노해우 중국대사관교육처서기관 등으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신 회장은 이어 “공평한 심사와 공정한 평가를 위해 심사의 기준을 중국어 구사 능력과 발음, 내용, 감정, 태도 등에 두었다”고 덧붙였다.
<송희연 리포터>>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