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100만 육견인들 총궐기집회 "개고기 합법화"제주도와 경기도,전남-북,경상도,강원.충청도 등 3,000여명 상경

"개사육 농민 생존권 보장하라"동보단체의 무소불위 맞불
6일 낮 12시 서울시 종로에 집결한 후 시청까지 거리행진
MBC-TV,SBS-TV,중앙일보,뉴시스,한겨레 등 취재열기 후끈

전국의 사육견과 보신탕업 및 생업에 종사하는 100만 육견인들이 생존권 사수와 동물보호법의 독소조항 개정 등을 골자로 총궐기 집회를 개최했다.

6일 한국육견단체협의회와 대한육견협회, 전국육견협회 등은 6일 낮 12시께 서울시내 보신각을 중심으로 삶의 터전과 생존권 사수 및 행복추구권 등을 촉구했다.

협의회 측은 제주도와 경기도,전남-북,경상도,강원.충청도 등 전국에서 관련 업계와 종사자 등 3,000여 명이 넘게 항의집회에 참가했다.

언론에서도 MBC-TV,SBS-TV,중앙일보,뉴시스,한겨레 등 10여 개를 넘는 각 매체에서도 피폐화된 농촌 현실의 바로미터로 사육견 농가의 진면목을 피부로 느낄 수 있는 현장을 지켜보았다. 

이들은 업종에 대한 일각의 곱지않은 시선과 동물보호단체의 무차별적인 업무방해 등에 100만 육견인의 이름으로 서울시청 광장 등지를 무대로 거리행진을 실시했다.

이들은 ‘100만 육견인들이 국민에게 드리는 호소문’을 통해 동물보호단체는 오로지 동물보호란 미명아래 100만 육견인의 삶의 터전을 송두리째 짓밟고 있다고 규탄했다.

정부 역시 불편부당과 어려운 이웃을 섬기고 돌볼 줄 모르는 몰염치한 일부 국회의원의 일탈을 개탄하며 이들은 불만의 목소리를 터트렸다.

이들은 특히, 전통음식이자 조상 대대로 누려온 보신의 음식거리를 정작 애완견과 식용견의 굴레를 벗어나지 못한채 답보를 거듭한다며 동보단체에 맞불과 생존권 사수를 천명했다.

한단협의 한상원회장은 “문재인 정부로 접어들어 그 어느 시절보다 자유로운 민주주의 국가에서 떳떳하게 사랑하는 가족과 일할 수 있도록 열린 정책은 물론 육견인들의 삶을 내팽개치지 말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총궐기대회는 6일 오전 11시 서울시 종로구 보신각에 집결한데 이어 투쟁가, 님을 위한 행진곡과 구호제창을 뒤로 출정식을 가졌다.

이들은 또, 정의당 항의방문과 청와대 민원실, 광화문1번지 방문, 외부인사 소개, 호소문 낭독, 동물보호단체에 대한 경고문 발표, 국민에 드리는 글 낭독, 사물놀이에 이어 서울시청까지 꽃상여 운구 및 시가행진 순으로 진행됐다.
<유영미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고은 2017-07-07 17:22:44

    너무해도 너무하네
    개보호 동물보호 좋아라 하는것도 사람 위해 하는짓이거늘사육농가 사람 취급 안하는 이시대 정치인들은 대체 뉘뱃속에서 나왔기에 개고양이들을 못섬겨 안달이 난것인지...피땀흘려 살고자하는이들 그만좀 밟으시오!!!   삭제

    • 윤수진 2017-07-07 16:46:01

      국민의 식사를 정부에 허락맡고 차려야합니까?
      동물보호의 잣대를 함부로 재지 마십시오.
      돼지도 애완돼지가 있으니 돼지고기 먹는 국민은 동물보호법 위반자입니까?

      육견인은 깨끗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는 농민으로써동물보호단체의 기준없는 잣대를 반대합니다.

      내집 개가 좋으면 집에서 개 데리고 혼자들 노세요.
      정부 정책에 개 복지가 우선시 될 정도로 대한민국 정부가 한가합니까?   삭제

      • 안상욱 2017-07-07 07:21:03

        어떤 사람들이 왜 시위를 할까요?
        츱고 배고프고 서러운 사육농가들의 현실을 한번 살볘봐 주세요   삭제

        • biokings 2017-07-06 23:43:49

          뜨거운 날씨에 육견종사자들의
          생존을 호소하는 자리에 들러
          이들의 억울하고 애절한 현실을
          살피고 태양의 뜨거운 열기에
          땀을 뻘뻘흘리며 끝까지 지켜보며
          취재하고 기사를 실어준 대한일보
          유영미 기자님께 감사드립니다.   삭제

          • 주영봉 2017-07-06 20:07:34

            이제는 언론과 정부가 중심을 바로 잡아주셨으면 합니다.
            더 이상 농심의 삶의 자리가 짓밟힘당하지 않고 당당한 축산농민의 지위를 회복되기를 바랍니다.   삭제

            • 천정권 2017-07-06 15:03:21

              서름에 북받쳐 눈물이 납니다
              왜 우리만 울어야 합니까?
              삶에 흥거워 개들과 노는데
              왜 우리는 힘겨워 울어야 합니까?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