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생존권과 권리마저 빼앗는 행태” 성토한상원한국육견단체협의회 회장 역설
<한상원한국육견단체협의회장이 15일 서울시 소재 프레스센터 19층 국화홀에서 열린 식용견 진단 등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100만 식용견 종사자의 생존권 사수와 국민의 권리보장을 위한 애소가 절박한 분위기를 시사했다.

15일 서울시 한국언론재단 프레스센터 19층에서 열린 ‘국내 식용견 업계 진단과 대책마련’을 주제로 한국육견단체협의회의 한상원회장은 생존권과 권리보장을 호소했다.

이날 한상원 회장은 “국내 육견인들의 입장은 식문화 변화로 감소하는 소비시장과 동물보호단체의 악의적인 육견인 죽이기에 발맞춰 생존권마저 무시하는 일부 정치인들이 신성한 권리마저 빼앗으려는 행태”라며 분루를 삼켰다.

한 회장은 “육견인들의 바람은 많은 것을 원하는 것이 아니라”면서, 새벽같이 일어나 저녁늦게 까지 사육하고 식당에 납품하면서 자식을 공부시겼던 만큼 우리 삶의 전부였기에 현재의 터전을 사수하는 것”이라고 상기했다.

그는 무엇보다 시골에 살며 이제는 나이가 많은 만큼 지금처럼 육견사업을 할 수만 있게 해달라며 거듭 호소했다.

그는 “이 나이에 무엇을 하겠는가. 그 누가 일을 (나이든 우리에게)주겠느냐”며 반문했다.

부디, '일자리 창출'이라는 사탕발림식 말만 하지말고, 있는 곳에서 하던 일을 계속할 수 있도록 바라는게 간절한 소망이라고 강조했다.

한상원 한단협 회장은 그 외 “밖으로 내 몰지만 말고, 진정한 국민으로서 보호받을 수 있는 법의 테두리로 합당하게 처우해 달라”고 덧붙였다.
<프레스센터=유영미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최은희 2017-09-16 05:29:06

    사육자들 다~똑같이 부지런히 힘들게 살았는데 이제 나이먹어 삶에터전을 내몰아치면 남은 인생은 어떻게 삽니까? 사는날까지.하던일하며 살게해주십시요   삭제

    • 김홍찬 2017-09-15 20:00:03

      육견종사자가 원하는 현실을 호소하신
      협의회장님 마음 이해합니다.
      감사합니다. 협의회장님 힘내세요
      개를 아무리 중요하게 생각한다 해도
      사람의 인권을 넘어 우선 될 수는 없습니다.

      상기 기사를 실어주신 대한일보
      유영미 기자님 감사합니다.   삭제

      • 이경슥 2017-09-15 19:21:35

        회장님 수고하셨어요
        그렇지요
        일자리 창출도 좋은얘기지만 있느 일자리 뺐는건 나쁜 짓거리입니다 제발 열심히 일하고 사는 사람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말아주십시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