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로드킬,당진-대전구간 고속도로 가장 많아이용득의원,로드킬 총 1,294건 분석결과

한국도로공사 공주지사, 146건 집계

올해 7월말 기준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로드킬’ 건수가 1,294건(마리)인데, 이중 한국도로공사 공주지사가 당진대전간 고속도로에서 처리한 건수가 146건(마리)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이용득 의원이 환경부와 한국도로공사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7월 말까지 총 1,294마리의 야생동물이 고속도로에서 ‘로드킬’을 당했다.

월평균 185마리로 지난 해 월평균 187마리(총 2,247마리)와 별다른 차이가 없었다.

고속도로에서 ‘로드킬(Road Kill)’에 따른 야생동물을 가장 많이 처리한 한국도로공사 지사를 기준으로 살펴보면, 당진대전간 고속도로를 관할하는 공주지사가 총 146마리로 가장 많은 수를 처리인 것으로 확인 됐다.

공주지사를 이어서 홍천지사(88마리), 이천지사(79마리), 진천지사(64마리)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상위 10개 처리기관 기준으로 관할하는 고속도로별 ‘로드킬’현황을 보면, 중부선(157마리), 중앙선(147마리), 당진대전선(146마리) 순이었다.

노선 거리를 고려해도 당진대전간 고속도로에서 가장 많은 ‘로드킬’이 발생한 것이다.

이용득 의원은 “노선 길이 대비 상대적으로 당진대전간 고속도로에서 로드킬이 많이 발생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국토교통부는 물론 환경부도 생태통로 위치 등 다양한 원인을 분석해서 로드킬을 줄이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국회=권병창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