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김철민의원,4년간 반려동물 사료 7천억대 수입"반려동물 사료산업 기술지원 확대해야"지적
<사진=김철민의원실 제공>

반려동물 돌봄 인구가 1천만명 시대로 접어든 가운데, 지난 4년간 국내 반려동물 사료가 7천억원 가량 수입된 것으로 집계됐다.

16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철민 의원(안산 상록을)이 농촌진흥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반려동물 사료 수출입 현황’ 국감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간 국내에 수입된 반려동물 사료가 무려 6,918억원에 달했다.

김 의원이 분석한 ‘반려동물 사료 수출입 현황’에 따르면, 2014년부터 반려동물 사료의 수출 대비 수입은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2014년 수출 대비 수입 물량과 금액을 비교해 보면, 각각 6.5배, 10.0배에서 꾸준히 상승해 2016년에는 8.1배, 12.7배로 늘어났다.

농림축산검역본부가 발표한 ‘2015년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의식 조사’에서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구는 2010년 전체 가구의 17.4%에서 지난해 21.8%로 늘어나 반려동물을 돌보는 인구가 1천만명이 초과했다.

이에 따라 국내 반려동물 사료시장 규모도 2011년 2천억원에서 올해 8천억원대 규모로 성장한 것으로 분석했다.

그러나, 급속도로 성장하는 반려동물 사료시장에서 수입사료가 국내시장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수입 브랜드 대부분이 프리미엄 제품과 유기농 제품인데, 국내업체는 중저가품 위주로 생산·판매돼 반려동물 인구의 기호변화 등 시장 수요를 쫓아가지 못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철민 의원은 “반려동물 돌봄 인구가 천만명을 돌파함에 따라 국내 반료동물 사료시장 규모가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러나 "수출 대비 수입사료의 물량과 금액이 점점 더 높은 격차를 보이고 있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주장했다.

그는 "반려동물 사류의 수입에 따른 외화 낭비를 억제하고 국내 반려동물 사료산업의 육성하기 위해서라도 국내 사료산업 기술 지원을 확대해 수입 사료가 잠식한 국내 시장 상황을 개선하고, 연간 6천 600톤에 불과한 수출량도 확대할 수 있는 적극적인 노력과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회=권병창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애국 2017-10-17 07:19:08

    나라의 위기를 걱정하지 않고 국민의 경제를 생각하지 않고 세금을 지돈인양 생각하고 세월만 가면 돈가져 가는 국개의원들 제대로 일좀하길 바란다.
    음식쓰레기 대란엔 대안이 있는지 아무것도 준비 하지 않고 동물단체앵벌이 수준과 맞추고 있으니 좀 안따깝다.   삭제

    • 논리 2017-10-17 07:13:48

      나라가 어찌 되든지 한정애같은 의원은 동물 이용단체와 똑같이 식용개의 먹이를 중단시키는 일에만 몰두 한나머지 결과는 불보듯 뻔하다.통과 되지도 않을 법안 발의를 해서 정신을 분산시키고 교란 작전으로 비인간적 비 발전적 비경제적 정치를 하는 정치인들은 좀 없어지길바랍니다.   삭제

      • 내님 2017-10-16 17:35:17

        내돈 내가 쓰는데 니가왜?

        사료 수입이 많아서 걱정하시기보다 왜 그리 되었는지 원인을 찾고, 원인을 제거하는 방안을 찾으셔야지요 소잃고 외양간 고칠일 있나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