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뉴스 포토뉴스
심폐소생술,4분의 기적 전임원 응급처치 교육대한항공 조원태 사장 및 현장담당 임원 포함

대한항공이 위기의 순간에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심폐소생술(CPR) 교육 강화에 나선다.대한항공은 최근 심폐소생술 교육 대상을 전 임원으로 확대키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29일과 12월 1일 두 차례에 걸쳐 여객, 운항, 정비 등 현장 담당 임원들을 대상으로 우선 교육을 실시하고, 12월 중순 이후 전 임원을 대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대한항공이 이 같은 심폐소생술 교육 강화에 나선 이유는 최근 항공기 안팎에서 대한항공 객실승무원들의 응급조치로 위기를 넘겨 생명을 구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달 말 대한항공 객실승무원 3명이 터키 이스탄불 소재 승무원 체류 호텔에서 호흡이 없는 상태의 6살 남자 아이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 의식을 회복시켰다.

같은 달 인천공항 리무진버스를 타고 귀가하던 객실승무원 2명이 버스 안에서 경련 증상을 일으키며, 쓰러진 중년여성 승객을 도와 생명을 구했다.

또한 이달 중순에는 인천에서 자카르타로 향하는 기내에서 기도 폐쇄증이 의심되는 유아승객에게 객실승무원들이 신속하게 소아 하임리히법 응급처치를 해 위기의 순간을 넘기기도 했다.

29일 서울 강서구 공항동 객실훈련원에서 진행된 교육에는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및 현장 담당 임원 13명이 참석하여 심폐소생술 및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 등 응급처치 교육을 받았다.

이번 교육은 대한항공 항공의료센터의 전문 심폐소생술 강사진이 담당했다. 심폐소생술 이론 및 자동심장충격기(AED) 사용법을 설명하고, 모의 상황을 가정하여 실습을 하는 등 2시간에 걸쳐 집중적인 강의가 이뤄졌다.

대한항공 항공의료센터는 2008년 대한심폐소생협회 심폐소생술 교육기관(BLS Training Site)로 지정되어 현재 18명의 전문 강사진이 임직원 대상 심폐소생술 교육을 꾸준히 펼쳐오고 있다.

대한항공은 매년 전체 객실승무원 대상 정기안전훈련을 통해 응급처치 및 심폐소생술 교육을 시행한다.

지난 2014년 11월부터는 대고객 접객부서 및 협력업체 직원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약 2,500명의 현장 직원들이 이 과정을 이수했다.
이외에 2013년부터 신입사원 교육과정 내 심폐소생술을 포함하고 있으며, 2008년부터 희망 임직원 및 가족을 대상으로 연 3~4회 정례 교육도 해오고 있다.

한편, 지난 27일 대한항공은 위급한 상황 속 환자들의 생명을 구한 백나리, 서유나, 최지혜 등 객실승무원 8명에 대해 표창했다.
<이계정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