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남북 고위급 회담 '3대3' 접촉공동발표 문안 최종적으로 조율 핑크빛

남북 고위급 당국회담 대표단은 9일 오후 7시5분 수석대표 접촉을 시작으로 오후에만 4번째 접촉으로 수석대표가 포함된 것은 처음이다.

이번 접촉에는 남측에서 우리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천해성 통일부 차관,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이 참석했고, 북측에선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나왔다.

실무대표 접촉 이후 양측이 마련한 공동발표 문안을 최종적으로 조율하는 자리로 알려진다.

이에 앞서 남북은 오후 6시25분부터 약 15분 동안 공동발표문안 협의를 위해 3차 실무접촉을 했다.
양측이 3명씩 참석한 ‘3+3’ 회담이었다.

통일부는 “공동문안 협의를 위한 것”이라고 밝혔으며, 상당한 수준의 의견 접근을 이룬 상태라는 관측이 나왔다.

통일부 당국자도 취재진에게 "공동발표문 초안을 놓고 의견을 조율하는 상황"이라며 "서로 입장을 교환하고 (입장이)가까워지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실무접촉에는 남측 대표단에서 천해성 통일부 차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등 3명이 참석했다.

한편,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65분간 양측 대표단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전체회의를 진행했다.

남측에서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천 차관과 노 차관, 안 심의관, 김기홍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이 참석했다.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단장으로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 원길우 체육성 부상, 황충성 조평통 부장, 리경식 민족올림픽조직위원회 위원이 나왔다.

전체회의에서 우리 측은 기조연설을 통해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에 북한이 많은 대표단을 파견해주기를 요청했다.

구정 설 명절을 계기로 한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회담과 남북 간 우발적 충돌 방지를 위한 군사당국회담을 후속 제안했다.

이에 대해 북측은 기조발언에서 평창동계올림픽에 고위급 대표단과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참관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 등을 파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남북은 오전 11시30분부터 낮 12시20분까지 수석대표와 차관급이 참석하는 수석대표 접촉을 진행한 뒤 각자 점심식사에 들어갔다.

오후 들어서는 2시30분부터 3시30분까지 수석대표를 제외한 차관급 이하 '4+4' 실무대표 접촉을 가졌다. 뒤이어 오후 4시33분부터 오후 4시50분까지는 2차 '4+4' 실무접촉을 진행했다.
<권병창 기자/사진=인터넷언론인연대>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