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사회
터치포굿, 서울시와 손잡고 ‘뉴딜일자리 사업’ 추진
   
터치포굿, 서울시와 손잡고 ‘뉴딜일자리 사업’ 추진

[대한일보=이계정 기자] 버려지는 자원에 대한 솔루션 제공 전문 업체 터치포굿이 서울시와 손잡고 환경 폐기물처리와 청년실업을 한꺼번에 잡는다.

터치포굿은 서울시 뉴딜일자리 사업의 일환으로 ‘서울시 청년, 파란 하늘을 부탁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 프로그램은 지난 4월부터 9월까지 6개월동안 진행된다.

특히 실업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 중 해당분야 전문가로 성장하고 싶은 청년들 중심으로 모집했다.

이들은 자원순환 분야는 물론 사내 이메일 사용 예절과 같은 실제적인 내용까지 40시간 이상의 사전교육 시간을 가졌으며 향후 자원순환, 업사이클 분야의 전문가 및 미래의 환경 지킴이로 성장하게 된다.

터치포굿에 따르면 20명의 청년이 이번 프로그램에 지원했다.
이 중 12명이 교육과정을 수료했으며, 12명 전원 서울환경운동연합, 자연의벗연구소, 아름다운가게, 모어댄, 자락당, 어반비즈 서울 등 다양한 형태의 사업장에서 활약 중이다.

이들은 올 9월까지 서울시의 생활임금을 기준으로 임금을 지원 받으며, 사후 교육을 통해 사업 기간 내 지속적인 업무역량 향상을 위한 지원을 받게 된다.

이번 사업은 한국사회가 안고 있는 고질적인 병폐들을 협업을 통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좋은 사례로 주목을 받고 있다.

터치포굿의 안지혜 매니저는 “생존이 위협받을 정도로 심각한 사회이슈로 떠오른 환경문제와 약 50만명에 육박한 청년실업자 수는 우리사회의 고질적인 병폐”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민관이 함께 해결해 나가는 좋은 선례를 남길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특히 실업에 고민하는 청년들을 해결해야 하는 문제적 시각이 아닌 앞으로 환경을 보호하고 지켜낼 수 있는 주체로 키워나 가는 것에 가장 큰 중점을 두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터치포굿과 서울시는 지난해 뉴딜일자리 사업 기간 동안 참여 청년들의 사업장 연계율 90% 이상, 사업 이후 최종 취업 연계율 40%을 달성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