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제·부동산
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대정부 교섭통해 업계 구심점 역할 수행'서민 경제활성화 위한 블록체인 기술활용 방안 세미나도 개최

최근 블록체인 기술과 관련 산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전.현직 정치권 인사들이 주축이 된 기업진흥협회가 창립돼 주목을 끌고 있다.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는 최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서민경제활성화를 위한 블록체인기술 활용 방안 세미나를 개최했다.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 회장은 류근찬 전 의원이 맡은데 이어 이수성 전 국무총리가 명예총재에 선임됐다.

정대철 전 민주당 대표와 정보기술교육원장인 유준상 전 의원이 각각 총재와 이사장에 선임됐다.

회원사는 블록 체인 기술 관련 연구개발 업체 및 단체, 블록체인기술을 활용한 사업추진 업체 및 기관, 단체(금융 및 유통업체 등), 언론 및 홍보 관련 단체 및 기업, 블록 체인 교육 기관 및 단체, 관련 학회 및 협회 등으로 구성됐다.

류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국이 블록체인 기술선도국으로 부상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를 발족하고자 한다"며 "이 협회를 통해 정부와의 협의채널을 효과적으로 가동하여 법과 제도를 시장친화적으로 개선, 관련 업계의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데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대철 총재는 “블록체인 분야가 이제 막 새롭게 펼쳐지는 영역이니 만큼 블록체인 기업은 앞으로 많은 난관을 맞이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법과 제도의 규제, 정부정책의 미비, 기술 개발의 난제, 재원 조달의 어려움 등 전 방위적 문제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문제가 생겨나는 곳에 항상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가 함께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세미나 주제발표자로 나선 김형중 고려대 교수는 “암호화폐 규제는 필요하나 과잉금지는 산업의 독이 될 것"이라며 “정부 규제는 투자자 보호, 불법자금 차단, 신산업 진흥이라는 세 가지 목표를 달성하는 데 맞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교수는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신뢰할 수 있는 암호화폐 및 ICO 정보 제공, 암호화폐 투자적격업체 지정, 거래소 보안수준 제고 및 가이드라인 제시 등이 필요성에 대한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일본처럼 등록제를 실시, 거래소를 엄격하게 관리 감독해야 한다”며 “암호화폐에 대한 평가는 민간에 맡기되, 정부 역할은 평가기관이 도덕적 해이에 빠지지 않게 감독하는 수준에 머물러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는 블록체인 산업 활성화, 블록체인 기술 고도화, 블록체인 관련 규제 선진화를 목표로 국가경쟁력 강화에 기여하는 것이 목표로, 대정부 교섭력을 바탕으로 업계 구심점 역할을 수행한다는 구상을 하고 있다.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는 또 블록체인기술을 활용한 기업들이 국가 전반의 혁신과 국가경쟁력 강화에 기여하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

또한 △기반기술 연구지원 △산학협력 △인재양성 교육사업 및 자격증제도의 도입 △기업과 사업에 대한 컨설팅과 기업신용평가사업 등 기업지원시스템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 관계자는 "기존협회들이 블록체인 업계의 목소리를 제대로 대변하고 있지 못하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범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정관계 인사들과 블록체인 기업인들 중심으로 대정부 협상력을 높여, 블록체인 사업이 성장하도록 지원책 마련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계정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