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김달호 시의원,‘서울시,독립영화계 지원해야’7개 영화제 및 서울시와 지원 및 영화산업 발전방안 모색

[권병창 기자]17일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5층 회의실에서 ‘서울시 영화제 개최를 통한 영화문화 발전 토론회’가 심도있게 다뤄졌다.

이날 토론회는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김달호, 권수정 의원과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호진 의원을 비롯해, 김태희 서울시 경제진흥본부 경제기획관, 영화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등이 참석했다.

또한,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서울국제실험영화페스티벌, 서울국제음식영화제, 서울독립영화제, 서울프라이드영화제, 인디애니페스트, 인디포럼영화제 등 영화제 관계자들이 함께 했다.

김달호 시의원(더불어민주당, 성동4)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영화산업의 기초인 독립영화에 대한 중앙정부와 서울시 지원이 부족하고, 독립영화나 문화다양성 영화의 홍보수단은 사실상 영화제 정도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서울시가 독립영화나 문화다양성 영화 등을 대상으로 하는 각종 영화제를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우리 영화산업이 양적·질적 성장을 함께 했지만, 아직 비상업영화, 독립영화와 같은 토대는 허약하다”고 전했다.

그는,“토론회와 함께 ‘서울영상진흥조례 일부 개정조례안’을 발의해 영화산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