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한국당,"'케어(문)토리'는 文대통령에 입양된 것""'케어'에 유린당한 동물권 보장 대책마련 시급"
<사진=국회 전경>

[국회=권병창 기자]반려동물 1천만 시대를 충격에 빠트린 '케어'의 박소연대표 행각을 두고, 동물보호단체와 육견 종사자의 공분(公憤)을 넘어 급기야 정치권으로 비화됐다.

이에 ‘보살핌’없는 ‘CARE’에 유린당한 동물권을 보장할 적극적인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제기됐다.

11일 정의당에 이어 13일 오후 자유한국당은 국내 동물보호단체중 하나인 동물권단체 ‘케어’가 학대나 방치됐다 구조한 개들 중 일부를 안락사시킨 것으로 드러났다고 개탄했다.

‘케어’는 문재인대통령이 입양한 유기견 '(문)토리'를 보호했던 곳으로 토리는 2015년 도살되기 전 ‘케어’에 구조돼, 2년간 새 주인을 만나지 못하다가 문 대통령에게 입양됐다.

케어의 박소연 대표는 그동안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안락사를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해왔으나 과거에도 동물학대 혐의로 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고, 이후로도 보호해 온 동물들을 안락사시켜 온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한, 다른 동물보호단체 및 개인과 계약을 맺고 보호 중인 건강한 개들을 직접 안락사를 단행해 대학 동물 실험용으로 보낸데다 동물보호소 이전을 위해 충주시 토지를 개인명의로 매입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자유한국당의 윤영석대변인은 이날 "케어는 겉으로는 동물권 신장에 앞장선 듯했지만, 내부적으로 동물을 부적절하게 처리한 의혹이 끊이지 않았으나 언론·대외활동을 많이 하고 따로 변호인단을 꾸리기까지 해 불미스런 의혹이 외부로 잘 노출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윤 대변인은 "정부가 지난해 강화한 동물보호법을 내놨지만 정작 동물권 감수성이 떨어져 처벌 수위 강화가 유명무실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판례를 보면 동물보호법 위반자는 대부분 벌금형에 처해지는 등 온정적 처벌 속에 동물학대는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윤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사회 곳곳에 만연한 겉과 속이 다른 위선자들의 가식에 대해 경종을 울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 나라의 위대함과 도덕성은 동물을 대하는 태도로 판단할 수 있다’는 마하트마 간디의 말처럼 동물을 보호하고 동물권을 보장하기 위한 법 제정과 제도마련에 혼신을 다 할 것"을 다짐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내님 2019-01-13 21:27:09

    돈 물때만 좋지, 저따구로 문제일으키면 버림당하지,,,,근데 케어만의 문제는 아니고, 동물 보호단체 전체의 문제가 더큰 문제인데   삭제

    • 임춘영 2019-01-13 21:23:16

      정신병자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모든동보을 전수조사해야한다   삭제

      • 김홍찬 2019-01-13 21:12:22

        한발앞선 대한일보에 감사드립니다.

        국회에서 반려견과 육견은 반드시 분리되록 조항을 만들어 줘야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