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청렴 1번지'진주시, 부패사건 발생부서 특별관리제 도입부서 차원 새로운 패널티 부여로 부패사건 제로화 추진

[진주=조재호 기자]'청렴1번지 진주'를 실현하고자 올해부터 부패사건 행위자는 물론 새로이 부서에 대한 패널티 적용으로 부패사건 제로화 시책을 추진한다.

22일 진주시에 따르면 지금까지 금품․향응 수수 및 공금 횡령․유용 등 각종 부패사건 발생 시 행위자는 징계해도 소속 부서는 불이익이 거의 없었다.

올해부터 부패사건 발생 시 행위자에 대한 징계뿐만 아니라 해당부서를 부패 특별관리부서로 지정하여 자체 청렴실천계획을 수립토록 하고, 당해 연도 표창 배제,   해당 부서장의 성과관리제 점수 감점 등을 통해 부서차원의 연대 책임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는 공무원 부패사건을 개인비리 차원에서 접근하기 보다는 청렴한 조직문화 쇄신 차원에서 해결책을 마련하기 위함이다.

또한 부패행위 발생을 사전에 방지하고자 인․허가, 재․세정, 보조금 지원, 공사 및 용역 관리․감독 등 부패 취약분야에 대해 분기별로 민원인을 대상으로 청렴모니터링을 실시하고, 공직비리 익명신고시스템을 운영하여 부패신고자를 철저히 보호할 계획이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청렴1번지 진주시를 만들기 위해서는 부패행위에 대한 관점을 개인에서 조직으로 바꾸어 볼 필요가 있다”라며“개인에 대한 일회성 처벌보다는  부서장의 청렴 솔선수범을 유도하여 조직 청렴문화를 쇄신토록 하겠다”고 전했다.

조 시장은 이어 시의 반부패 청렴시책에 대한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 했다.

한편, 진주시는 올해 시무식에서 청렴결의문 낭독 후 전 공직자로부터 청렴서약서를 받고 지난달에는 외부강사 초빙 청렴교육을 실시했다.

이외 관내 업체 1,194개소에  시장 청렴서한문을 발송하는 등 다양한 청렴시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