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송봉현-박상규 씨,“죄인 취급에 자괴감” 분루삼켜“개사육 농가에는 인권과 직업도 말살당해”
<6일 오후 국회앞에서 '동물보호법 개정안'의 사문화를 요구하며, 침묵시위를 펼치고 있는 송봉현씨와 박상규씨>
<충남 부여지부에서 상경한 송봉현씨>
<충남 공주지부에서 상경한 박상규씨>

[이슈팀]한반도 일원이 미세먼지(PM2.5,PM10)로 뒤덮힌 가운데 백제의 옛고도, 충남 부여와 공주에서 상경한 육견인의 손팻말 시위가 지속됐다.

6일 오후 국회 정문앞을 무대로 침묵시위에 참가한 대한육견협회의 송봉현씨와 박상규씨의 피켓은 오늘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공주에서 Y농장을 운영하고 있는 사육농가 박상규 씨는 먼저 음식물 잔반의 입법발의에 앞서 대책을 강구했다면 좋았을 것이라 성토한다.

그는 “적절한 자구책하나 없이 마구잡이식으로 사육농가를 죽이려드는 것은 오히려 반감만 고조될 뿐”이라고 충고했다.

“일부 국회의원은 당선된후 뭐라도 표출하려 하는데,육견인들의 고충은 고사하고 출세가도만 노리는 몰염치한 행각”이라고 흥분했다.

박 씨는 “표창원의원과 한정애의원, 이상돈의원은 '3대 악법'을 통과시켜 육견인을 죽이려 말고, 이제라도 효율적인 대책을 마련했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심지어 4,5년 동안 생존권과 자생력을 위한 장외투쟁에도 불구, 국내 동물보호단체의 개망치사건이나 대형 차량을 동원해 펼치는 퍼포먼스 등은 육견인들을 자극할 뿐이라고 경고했다.

이같은 퍼포먼스 때는 차량번호를 가리는 등 경찰의 단속을 피하려는 얄팍한 수에 이르는 만큼 순수 육견인의 삶을 위해 맞불 투쟁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동반시위에 참가한 부여의 송봉현씨 역시, “사육견 시장은 인권보호는 커녕, 아예 죄인으로 취급하는 시선에 서러움마저 북받친다”며 분루를 삼켰다.

정부의 경우 축산분야에 제한적 지원이 이뤄지고 있지만, 오로지 개를 키운다는 명분아래 생존권마저 박탈돼 진정 어디에 호소해야 하는지 그저 한탄스럽다고 내뱉었다.

같은 인간으로 살아가는 하늘아래 몹쓸 집단이라 취급하는 것은 안되고,반려동물을 유기해도 되는 모순은 사라져야 한다고 개탄했다.

송 씨는 “문재인대통령이 선언한 ‘사람이 먼저다’란 화두와 같이 국회에서 발의한 ‘트로이카 3개 법’이 끝날 때까지 이변이 없는한 국회앞 시위는 계속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대다수 농가는 예전과 달리, 허가를 받은 완벽한 퇴비장과 축사시설을 갖춘채 관련법에 저촉되는 불법이나 환경오염 행위는 감히 엄두도 못낸다고 강조했다.

'86년도 아시안게임 당시 개는 가축에 포함됐지만, 식품위생법의 관리대상에서 삭제돼 줄곧 사각지대에 놓여있다고 주지했다.

송 씨는 일부 단체는 “팔뚝에 문신이 새겨진 남성이 공공연히 개입돼 사실상의 노략질에 버금가는 공포분위기를 일삼고 있다"고 귀띔했다.

뿐만아니라, 생계현장에서 땀흘려 일하는 육견 종사자를 상대로 한 먹잇감이 되고 있기에 사법당국은 철저한 법의 잣대로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힘없이 법을 지키며 살아가는 육견인들의 삶을 짓밟는 행위를 이제는 자제 또는 멈춰주길 바랄 뿐입니다.”

그 밖에 순수한 동물보호단체로 후원금이 투명하게 사용될 수 있는 시스템 정착이 필요한데, 사용처의 60,70%는 본질과 다른 용도로 전용된다는 의혹이다.

무엇보다 이들은 경작 농민들과 같은 쌀이나 소값, 축산물 가격 등을 지원해 달라가 아닌, 진정 구애받지 않고 살아갈 수 있는 정책수립과 자율관리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2
전체보기
  • 익명 2019-03-07 09:15:14

    박상규씨 왜 쪽팔려서 선글에 마스크까지했나요 ? 송봉현씨처럼 얼굴 다 보이셔야죠 얼굴 팔리는거 싫으셨음 나오지마셨어야죠 억지로 시위하는 티 너무 내시네요 이미 박상규씨 얼굴 다 아는데요 ?   삭제

    • 노은선 2019-03-07 06:54:52

      놀구둘 있다   삭제

      • 영애 2019-03-07 06:51:54

        ㅋㅋㅋ자괴감? 개죽여 엿만들더니 뭔 자괴감? 어서 주어들은건 있어서 자괴김이란다 ㅋㅋㅋㅋㅋㅋ봉현씨 왜 그러세요 ㅋㅋㅋ 딸들한테 창피하지도않나? 자식앞가리지말고 전업하세요   삭제

        • 강석순 2019-03-07 05:38:28

          참으로 힘든 육견농가 살려주세요   삭제

          • 상록수 2019-03-06 22:16:31

            우리는 그렇게 질주할 것입니다.
            우리는 행복하기위해 열심히 새벽부터 밤중까지일하며 생존을 지켜가고 있습니다. 도와달라 조르지
            않고 살아갑니다. 정부와 관계부처는 개사육농민이 맘놓고 일할수 있도록 악덕분자 동물단체와 횐경단체를 해산시켜 줄것을 촉국합니다.   삭제

            • 보라 2019-03-06 22:01:39

              오래전부터 국회앞에서 친묵 시위를 하시는 나이
              많으신 어르신들을 봤습니다. 처음에는 무슨 뜻인지 몰라 그냥지나치고 말았는데 시간가도 쉼없이
              계속되는 1인시위하시는 어르신들을 볼 때 동물단체가 정말 못돈 짖을 하고있구나.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대한육견협회 회원여러분 힘내시기 바랍니다. 본 기사를 올려준 대한일보에 감사드립니다.   삭제

              • 엄지 2019-03-06 21:47:34

                국회앞 ㅣ인시위 하시고계시는
                농민분들 힘네세요
                응원합니다~~   삭제

                • 민희 2019-03-06 21:08:01

                  개대한에서 어찌 사람대우받기를 바라랴 열심히 일하는게 멍청이 바보인걸 앞으로 살아가려면 동보처럼 대국민상대로 사기기치는걸 배워야겠다 지성이면감천이라고 했나 육견인들의 바램대로 손거락질당하지않고 살아가는세상이 되기를 바랍니다   삭제

                  • 내님 2019-03-06 18:59:08

                    대한민국에서 개를 사육하는게 이렇게나, 죄인 취급밭을 일인줄 몰랐네요,,
                    누가 개사육인들을 개백정이라는 굴레를 씌우는지,,,그들은은 왜 사육인들을 못죽여 안달인지,,,
                    그들이 원하는걸 얻기위해,,그들의 행동을 정당화시켜 후원금을걷을 명분을 만들기위한 행동일뿐,,,, 그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앵벌이 집단들의 허상에 순진한 백성들만 농락 당하는데,, 정구당국자들은 뭘하는지,,,,,
                    대한민국에 정의라는게 있는지,,,,   삭제

                    • 김종길 2019-03-06 18:49:55

                      동물단체는 종보호 운동할 가치가 없을만큼 두루퍼져 포화상태다.
                      반려라는 이름뒤에 숨고
                      동물보호라는 위장막으로 가린체 직업 사회단쳇꾼들이 벌이는 개놓고 돈먹기ㆍ고양이 놓고 돈 후리기로 가로채는 기백억원 사깃꾼 시장 쟁탈전을 더 이상 놔 둬서는 않된다.
                      개의원 이상돈ㆍ표창원ㆍ한정애 등은 사깃꾼들의 병정에서 벗어나지 않으면 큰 욕을 당할것이다.   삭제

                      1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