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호남권
신안군,'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등재신청서 검토 통과"신안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에 한걸음 더 나아가"

[신안=강신성 기자]'한국의 갯벌'(Getbol, Korean Tidal Flat) 세계자연유산 등재 신청서가 세계유산센터의 완성도 검토를 마침내 통과했다.

지난해 세계유산 통합관리계획이 충분하지 않다는 사유 등으로 신청서가 반려되었으나, 등재 신청 재도전에 나서 이번에는 서류 절차에서 합격점을 받은 것이다.

완성도 검토는 등재신청서가 형식적 요건을 충족하는지 살피는 과정으로 불합격 시 신청서가 반려된다.

'한국의 갯벌'은 우리나라 서남해안의 대표적인 갯벌인 ‘신안갯벌’을 포함하여 충남 서천, 전북 고창, 전남 보성-순천갯벌로 구성된 연속유산이다.

전세계적으로 높은 생물종 다양성이 나타나며 멸종위기종들의 주요 서식처라는 점, 지형지질학적으로 세계에서 가장 두꺼운 펄 퇴적층이 안정적으로 유지된다는 점을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로 제시했다.

세계자연유산 신청 면적의 가장 넓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지난해 습지보호지역이 1,100㎢로 확대 지정되어 갯벌생태계 보전 강화에 나서고 있다.

게다가 갯벌세계유산 등재추진 전담조직(1개과 4개팀)을 구성하여 세계자연유산 등재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한국의 갯벌은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서류심사, 현장실사, 종합패널회의 심사를 거쳐 내년에 열리는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재 여부가 결정된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