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물뽕 양귀비 대마 등 마약류 특별단속7월10일까지 관내 10개 도서지역 양귀비 대마 경작사범
<사진=인천해양경찰서 제공>

[인천=엄평웅 기자]인천해양경찰서는 양귀비 개화기 및 대마 수확기가 도래함에 오는 7월 10일까지 국제여객선과 외항선 등 해상을 이용해 국내로 밀반입되는 GHB(일명 물뽕) 등 마약류 단속에 착수했다.

더욱이 도서지역에서의 양귀비‧대마 밀경작 및 밀조, 밀매, 투약자 등 관련사범에 대한 특별단속 활동을 전개한다. 

인천해경은 특별단속 전담반을 지정하여, 밀경작 우려가 있는 관내 10개 도서지역 등을 중심으로 현장 특별단속을 펼치는 한편, 동종 전과자 동향과 대마 재배 등 정보 파악에도 주력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관내 10개 도서는 강화도,석모도,영종도,무의도,영흥도,자월도,덕적도,소야도,소청도,대청도 등이다.

이번 특별단속은 마약류 공급원을 원천봉쇄하기 위하여 메스암페타민 등의 밀수와 투약, 양귀비‧대마의 밀경작, 밀매 등 공급사범을 집중 단속할 방침이며, 사용사범 계도를 통한 수요 억제 효과 또한 기대하고 있다.

인천해양경찰서 관계자는 “오는 6월 30일까지 마약류 투약자 특별자수기간으로 자수자에 대한 재활치료 및 교육, 상담 등을 지원하는 등 마약류의 위험성을 국민에게 널리 알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접근이 어려운 도서지역은 형사기동정 및 항공기를 동원하여 합동 단속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마약류의 원료가 되는 식물을 재배, 소유하는 경우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