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이종철 대변인,"검찰 공개반발 신중치 못해"
<바른미래당의 이종철대변인이 논평을 내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 "검찰의 공개 반발은 신중치 못하다"

바른미래당의 이종철대변인은 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논평을 통해 이같이 일갈했다.

이날 이 대변인은 "국회에서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공수처’ 설치 방안과 검경수사권 조정안 등에 대한 검찰의 공개 반발은 신중치 못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사자로서 검찰은 그동안 많은 의견을 제출한 바 있고, 국회는 검찰과 경찰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서 법안을 만들었다."고 주지했다.
 
이 대변인은 "국회에서 앞으로도 추가 법안 심의가 진행될 예정인 상황에서, 마치 검찰이 입법부에 행정부가 맞서는 듯 보이는 처신 역시 적절치 않다."고 평가했다.
 
이어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의 역할은 ‘활발한 SNS’가 아니라, 바로 검찰과의 소통 노력이어야 했다."고 혹평했다.
 
그는 "검찰이 신중치 못한 행동으로 사법 개혁이라는 국민적 여망에 자칫 섣부른 걸림돌처럼 돌출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