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진주시민과 함께한 남강연등 문화축제 폐막부처님 오신 날 맞아, 부처님의 자비와 광명이 온누리에

[진주=조재호 기자] 진주사암연합회(회장 불암스님)는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 날(5.12.)을 맞아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남강야외무대 일원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법요식 및 남강연등 문화축제 등 다양한 불교 행사를 개최했다.

작년과 달리 3일간 진행되었으며, 특히 5월 5일 어린이날을 맞아 다채로운 어린이날 행사도 병행하는 등 단순히 불자들만의 행사가 아닌 진주시민이 함께하는 축제로 진행되었다.

또한, 행사기간 동안 새롭게 선보인 ‘진주남강웰니스문화박람회’에는 전국 100여개 업체가 참가하여 불교 및 건강 관련 제품의 전시, 판매, 홍보를 통해 시민들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는 등 참여한 방문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법요식 및 남강연등 문화축제 개막식에서 1,000여 명의 불자와 신도, 시민이 참석한 가운데 “행사를 준비한 사암연합회에 감사를 전하고 다시 한번 부처님의 거룩한 참뜻을 되새기며, 남강연등 문화축제의 등불 하나 하나가 희망을 밝히는 지혜의 등불이 되고, 부강한 진주로 이어져 시민 모두가 행복한 진주시가 되기를 축원한다”고 말했다.

이후 진행된 문화공연에서는 윙크, 김종환, 코요테 등 인기가수 초청 공연이 펼쳐졌으며, 수상 불꽃놀이로 연등 문화축제 개막식의 대미를 장식했다.

한편, 오는 12일까지 점등탑과 거리 연등에 불을 밝혀 부처님 오신 날을 경축하고, 부처님 오신 날에는 진주지역 200여 개 사찰에서 법요식과 함께 부처님의 자비와 광명을 기원하는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