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레저] 청송 주왕산국립공원, 용추· 절구·용연폭포 ‘손짓’
<시원한 물줄기와 푸른 숲이 탐방객들의 여독을 풀어주기에 충분하다.>
<억겁의 세월속에 온갖 풍화로 굵은 계곡을 형성한 주왕산국립공원의 원경>

[청송=박정희 기자] 청송군의 수려한 주왕산국립공원에 소재한 ‘용추폭포’, ‘절구폭포’, ‘용연폭포’의 3형제 폭포가 '신록의 백미'로 탐방객을 손짓한다.

<내리꽂는 폭포수가 데칼코마니를 이루며, 청정폭포의 진수를 빚어낸다..>

피톤치드가 풍부한 아름다운 산자락에 청정계곡이 드리워진 3형제 폭포는 가을단풍 못지않은 연둣색 향연으로 맑고 쾌적한 삼림풍광을 즐길 수 있다.

현지 폭포는 지난 1930년대 일제의 민족문화 말살정책으로 고유이름 대신 주왕산 입구에서 상부 쪽으로 들어가는 순서에 따라 ‘제1, 2, 3 폭포’로 구전됐다.

앞서 국토부는 잃었던 지명을 되찾아주기 위해 각 폭포의 특성을 담고 있는 조선시대 명칭인 ‘용추, 절구, 용연폭포’로 복원, 사계절 등반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