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진주시,건축분야 재능기부 '집 고쳐주기 1호' 탄생지역건축사회와 이현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어깨동무'

[진주=조재호 기자] 진주시 건축과와 진주지역건축사회(회장 이종칠)는 최근 이현동에 거주하는 주거취약계층 세대를 대상으로 건축분야 재능 기부를 통한 집 고쳐주기 봉사활동을 펼쳤다.

행사는 이현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회장 : 정미혜)와 연계하여 20여명의 자원봉사자가 참여한 가운데 국민기초생활수급자인 윤모(58)씨 집을 찾아 방한이 제대로 안되는 방문교체와 바닥이 내려앉은 마루 보강, 도배 등의 작업이 진행됐다.

수혜 세대주인 윤모씨는 봉사활동이 끝난 후 그동안 오래된 목재 문짝에 외풍이 심해 한겨울에는 추워서 밤잠을 이루지 못했지만 경제적 형편이 어려워 어찌 할 수가 없었는데 이제 한시름 놓게 되었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집 고쳐주기 사업은 지난 3월 시와 지역건축사회가 업무협약을 체결한 건축분야 재능기부를 통한 주거환경개선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이는 지역 내 주거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건축설계 무료봉사와 방수, 도배, 장판 교체, 전기 배선, 화장실․싱크대 교체 등을 사업 내용으로 하고 있다.

한편, 오는 23일에는 두 번째로 상봉동에 거주하는 국민기초수급자 세대에 대해서 집 고쳐주기 봉사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또한, 생활이 어려운 세대에 무료 건축설계로 재능기부를 실시하고 있어 많은 세대가 이용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이번 봉사활동 참여자들은 “행사를 통하여 지역사회 내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을 다시 한번 되돌아보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다함께 잘 살사는 지역사회 확산을 위해서 힘을 모아 나가기로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