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호남권
완도해경, 31년 임무수행한 278함 퇴역지구 21바퀴 항해, 500톤급 경비정으로 교체
<해경 승조원들이 화이팅을 외치며 낙조를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완도=강신성 기자] 완도해양경찰서는 31년 동안 서남해 바다를 지킨 완도해경 소속 경비정 278함이 경비 임무를 마치고 퇴역했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250톤급 중형경비함 278함은 지난 1989년 12월 29일 H중공업에서 준공하여 취역 이후 태안, 완도 등 서남해 연안에서 경비임무를 마치고 최근 운항을 정지하게 된다.

278함은 총 8만 4000여 출동시간 동안 약 98만km(지구21바퀴)를 항해하여 △검문검색 4,327척 16,024명 △위반선박 검거 286척 377명 △해난구조 90척 588명 △응급환자 이송 49명 △외국선박 나포 79척 321명 △밀입국 선박검거 6척 116명 등 해양 지킴이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다했다.

김진출 함장은“지난 31년 동안 거친 바다에서 각종 임무를 무사히 완수 할 수 있었던 것은 역대 함장과 승조원들의 피땀 어린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김 함장은“전 승조원들은 278함 선배들이 쌓아온 해양주권 수호 의지를 새롭게 인수하는 신조 519함에서 그대로 이어 받아 국민과 함께하는 바다지킴이로써 본분에 충실하자”고 말했다.

한편, 278함을 대신해 워터제트 방식이 적용된 최신예 500톤급 경비함(519함)으로 대체 건조해 6월께 완도해경서로 배치될 예정이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전호진 2019-08-17 04:41:50

    저 배에서 2년을 넘게 근무했었는데 벌써 ..20년전 이야기네...
    저배를 수리도 하고 참 많은 추억이 있었는데 1979년에 만들어진 배인가 아마 그랬던거 같은데 ..수고했다 278함.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