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포토] 조상묘 벌초하던 50대 억대 '천종산삼' 횡재
<사진=한국전통심마니협회 제공>

[광주=강신성 기자] '광주의 명산',무등산을 오르던 50대가 억대를 호가하는 천종(天種)산삼을 횡재,호사가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6일 한국전통심마니협회에 따르면, 지난 2일 조상의 묘를 벌초하기 위해 담양군 무등산 자락을 오르던 고 모(51)씨가 천종산삼 21뿌리를 발견했다.

수령은 각각 30년에서 70년으로 추정됐으며, 감정가는 1뿌리 당 1,000만원 정도로 총 1억 원대로 책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