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포토] 검사 출신 김진태 의원, '송곳질의' 빗장풀려한국당 청문위원 수사대상에 '현미경 검증' 부담
<김진태 의원이 윤석열후보자에게 질의를 하고 있는 모습>

[국회=권병창 기자] 검사 출신의 자유한국당 김진태(사법연수원 18기) 의원이 당초 법사위원인 정갑윤의원을 대신해 '저격수'로 투입됐으나 골득실에는 무위에 그쳤다.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검찰총장 인사청문회에서 김진태 의원은 윤석열(사법연수원 23기)후보자의 부인과 태블릿PC 등 윤 후보자와의 불법 연루를 집중추궁했지만, 다소 미미했다는 평이다.

한편,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질문이 다소 힘을 받지 못한 점은 패스트트랙 통과 과정에서 국회 선진화법 위반으로 청문의원 대다수가 수사선상에 오른지라, 검찰 수장이 될 윤 후보자의 현미경 검증에는 부담이 됐을 것이란 여론이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