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충청권
[르포] 부여서동연꽃축제, 궁남지의 밤하늘 수놓아목가적인 궁남지의 볼거리,먹거리, 즐길거리 풍성
<궁남지의 밤하늘을 수놓은 불꽃놀이가 일대 장관을 이룬다.>
<불꽃축제 원경>
<제17회 부여서동축제의 개막을 알리는 야간인형이 관광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11일 저녁 11시께 쾌적한 자연환경을 갖춘 부여군 규암면 소재 롯데 리조트에서 바라본 달의 모습/사진=장건섭 기자>

제3차 백제문화,역사유적지 20개 언론사 팸투어
주최 백제세계유산센터 주관 전라북도관광협회
[부여=권병창 기자
] '궁남지 사랑, 연꽃의 빛을 발하다!'를 주제로 백제의 옛고도,부여 궁남지에서 초여름의 밤하늘을 수놓았다.

목가적인 궁남지를 중심으로 한 제17회 부여서동연꽃축제는 정식 축제기간에 이어 7월 말까지 매주말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 풍성한 볼거리와 먹을거리, 즐길거리를 선보인다.

지난 5일 부여서동연꽃축제 사생대회를 시작으로 개막한 연꽃축제는 첫 공연으로 △충남교향악단의 뮤지컬배우 겸 팝페라 가수로 활동 중인 박완과 유성녀의 협연공연 △세계연꽃나라영상쇼 △노라조, VOS박지헌, 홍자, 설하윤, 장소미 등의 초대가수 축하공연 △궁남지 실경을 활용한 천화일화 연꽃 판타지 쇼로 축제의 막을 올렸다.

행사 2일째는 △KBS 서동요 전국창작 동요 부르기 대회 △백제제례관현악단의 서동무왕즉위식 △일본 코시노 미야코와 백제가야금 연주단의 '부여연가' 공연 △직장인 밴드그룹의 락 페스티벌 공연 △천화일화 연꽃 판타지 쇼로 한여름 밤 궁남지를 후끈 달궈놓았다.

행사 3일째 날은 내포제시조보존회의 내포제 시조창 공연을 시작으로 △서동요 연애조작단의 미션 프로그램 △부여청소년오케스트라와 함께하는 음악여행 △백제가야금연주단의 파리 유네스코 본부 초청 연주곡 '연서'공연에 이어 천화일화 연꽃 판타지쇼가 이어졌다.

이후 7월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에는 지역에서 활동하는 예술단체 및 군민참여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향토축제의 단골인 '풍각쟁이' 품바공연이 몰려든 관광객들로부터 연이은 박수갈채를 받았다.>
<먹거리가 풍부한 야시장의 한 코너에 관광객들의 발길이 줄을 잇고 있다.>
<궁남지 주변은 밤이면 불빛전구로 겨울 축제를 방불케 했다.>
<함초롬히 피어오른 연분홍 연꽃이 한폭의 수채화를 연상케 한다./사진=부여군 제공>

축제 마지막 주말인 27일과 28일은 지역 청소년들이 숨은 끼를 맘껏 뽐낼 수 있는 청소년푸른음악회 예선과 본선 무대가 펼쳐진다.

초대가수 넉살, 이로한, 신은주 세러데이의 공연으로 부여서동연꽃축제의 모든 행사는 대미를 장식한다.

이밖에 ICT연꽃주제관 상설운영 △6일과 7일에는 무더위를 날려줄 연꽃수박 화채만들기 △6일 채낙영 쉐프의 팔도유랑 푸드트luck in 부여서동연꽃축제 부여메뉴 만들기와 푸드클래스 △로컬푸드 홍보판매장 운영 △연지카누체험 등 부여서동연꽃축제장에서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으로 축제장을 방문하는 관광객의 오감을 만족시켜주었다.

7일 운영된 서동요 연애조작단 미션 프로그램은 스님 일연의 '삼국유사'에 전하는 서동요 설화를 모티브로 창작한 에듀테인먼트 로맨틱 미션게임으로 참가팀 중에서 추첨을 실시했다.

이 가운데 50만원 상당의 상품 전달과 참가팀 모두에게 굿뜨래 수박 등 다양한 선물도 전달해 사랑하는 연인, 가족, 친구들과 이색 추억에 도전하고 푸짐한 상품도 받았다. 

한편, '제3차 백제문화,역사유적지 팸투어'는 주최 백제세계유산센터 주관 전라북도관광협회로 인터넷언론인연대를 포함한 20여개 언론사와 관계자 등이 1박2일 코스로 참가중이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