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광복회+산림청,남북 산림협력 국민운동 불지펴4일 서울시 광복회관 4층에서 업무협약 체결

[권병창 기자] 광복회(회장 김원웅)는 산림청(청장 김재현)와 함께 4일 오후 서울시 광복회관 4층 광복회 회장실에서 숲을 통한 독립유공자와 유족의 삶의 질 향상 노력 및 남북 산림협력 ‘광복회-산림청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체결된 쌍방 간 업무협약은 독립유공자 및 유족 대상 산림복지 서비스(체험프로그램) 제공 협력, 남북 산림협력에 필요한 정보공유 및 국민운동 공동 추진, 귀산촌 및 임업 교육 등 상호 협력사업 발굴 추진을 내용으로 한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숲 힐링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주어 감사하다. 또한 남북 간 산림교류 협력이 중요한 과제다. 북 측과 광복회가 통하는 채널을 활용하여 북측 산림을 푸르게 하는데 협력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김재현 산림청장은 “광복회를 통해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독립유공자 와 후손에게 정부로서 역할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되어 영광이다. 작년 남북정상회담 때 북한지역을 방문했다. 북측의 황폐화된 산림을 복원하는데 여러 단체들과 함께 하고 싶다.”고 화답했다.

업무협약 체결 자리에는 광복회 측에서는 허현 부회장, 부준효 총무국장, 장세봉 의전복지국장이, 산림청 측에서는 이미라 산림복지국장, 하경수 산림복지정책과장, 염종호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사무처장이 각각 배석했다.

업무협약 기간은 3년이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