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국토부, 국적 9대 항공사 안전점검 착수제주항공,대한항공,티웨이,아시아나항공 사례진단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세종=이학곤 기자/대전=윤종대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최근 제주항공 회항 착륙, 아시아나 A380 항공기 엔진 시운전 중 화재 등 안전장애가 속출함에 따라 긴급 안전점검 회의를 가졌다.

30일 국토부는 우리나라 9개 항공사 경영진, 운항·정비본부장 등과 긴급 안전점검회의를 갖고 자구책 마련에 착수했다.

실제로 항공사태는 제주항공 회항(10.25), 대한항공 연료밸브 고장·지연(10.25), 티웨이 이륙중단(10.26), 아시아나 엔진 시운전 중 화재(10.18) 등의 후속조치로 진행됐다.

이날 회의에서 국토교통부와 우리나라 항공사는 12월 동계 성수기 이전에 항공안전 확보를 통해 국민들께서 안전하게 항공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다음과 같은 안전강화 조치를 시행키로 했다.

①국토부는 오는 11월1일부터 9개 항공사에 대해 항공안전감독관을 투입해 안전점검을 단계적으로 실시하고 미흡사항에 대해서는 즉시 개선 조치할 계획이다.

1단계로(‘19.11월중) 최근의 사례에서 가장 문제가 된 △조종사 비상대응 훈련 △반복고장 발생 기종·부품에 대한 정비방식 △악기상 등 비상 시 운항통제 절차 등 3개 분야를 우선 했다.

2단계로(‘19.12월까지) 항공사의 위험요인 경감조치 등 안전관리시스템(SMS) 이행실태, 승무원 휴식시간과 항공 신체검사 운영실태, 비상시 기장과 객실승무원간 상황전달 체계 등을 추가 점검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제주항공은 이번 회항 과정에서 나타난 미흡사항을 철저히 진단하고, 운항중 비상상황별 기장 대처요령 정비, 기장의 지식 및 기량훈련 강화, 비행중 기장과 종합통제실간 상황전달체계 강화 등 업그레이드된 자체 안전운항 체계를 11월까지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②또한 최근 일부 항공기에서 동체균열이 발견된 B737-NG 기종에 대한 국적 항공사의 점검 진행상황과 조치계획도 논의했다.

B737-NG 긴급점검 배경의 경우 중국 B737 개조중 동체와 날개 연결 구조부위에 균열 발견, 美 연방항공청(FAA)에서 긴급점검 명령 발행(10.4) 국토부도 국내 B737-NG 150대에 대해 감항성 개선지시(AD) 발행(10.4) (대상) 30,000 비행횟수 이상 항공기(42대) : 10.10일까지, 22,600~30,000 비행미만(22대) : 약 5개월 내(1,000 비행 이내), 22,600 비행 미만(86대) : 22,600비행 도달 시까지로 포함했다.

현재, 우선 점검대상 항공기 42대(3만 비행 이상) 중 9대에서 균열이 발견돼 운항을 중지한 상태로 알려진다.

관련 조치를 위해 제작사(보잉) 기술진이 오는 11월초 방한해 항공기를 수리하면 정부 항공안전 감독관이 감항성 개선지시 이행의 완결성을 최종 확인 후 운항재개토록 조치할 계획이다.

나머지 108대중 22대(22,600 비행 이상)는 당초 약 5개월 이내 점검토록 돼 있으나, 오는 11월까지 조기 완료하고, 86대(22,600비행 미만)에 대해서도 22,600비행 도달 이전에 점검을 시행할 예정이다.

③항공기 고장 시 예비부품 부족으로 인한 장기지연 발생을 줄이기 위한 예비부품 공동활용(파트풀링) 제고방안도 논의했다.

현재 제주항공·이스타·티웨이항공이 시행중인 부품 공동활용 사례를 타 항공사와 공유하고, 활성화 및 제도지원 방안도 적극 검토키로 했다.

항공사간 부품 임대 사용 시 기존의 사전승인을 사후신고로 완화 등 검토키로 했다.

국토부의 권용복 항공정책실장은 “'국민안전에는 양보가 없다'는 원칙 아래 항공안전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고, 편안한 교통기능이 제공되도록 안전개선 사항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을 당부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