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광복회-모잠비크 독립유공자회 자매결연 체결17일 모잠비크 정부인사 다수 참석,피식민 역사·독립투쟁 함께 공감
<광복회와 모잠비크 독립유공자회간 자매결연을 마치고 화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광복회 제공>

[광복회관(서울)=권병창 기자] 국내 유일 독립유공자단체인 광복회(회장 김원웅,Heritage of Korean Independence, 약칭 HKI)는 아프리카의 모잠비크 정부 인사 4인이 참석한 가운데, 광복회-모잠비크 독립유공자회간 자매결연을 맺었다.

17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동 광복회관 3층 대강당에서 거행된 결연식에는 김원웅 광복회장과 임우철·이태원·정완진·조영진·김영관 애국지사, 허현 부회장, 김정육 사무총장, 부준효총무국장, 서병찬해외사업부위원장 등이 참석,자리를 빛냈다.

<광복회의 김원웅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페르난도 프란시스코 파우스티노대통령 비서실장이 감사의 화답을 전하고 있다.>

모잠비크는 페르난도 프란시스코 파우스티노(Fernando Francisco Faustino) 대통령 비서실장(독립유공자 유족)을 비롯 이나시오 우제니오(Inacio Eugenio)장군(독립유공자 유족), 주니어 아만두 케마니 카말(Junior Amado Chemane Camal) 코메시오 인터내셔널 회장(독립유공자 유족), 무굴루포 굿선 자누아리오 알선 다 페나(Mugulufo Goodson Januario Alson Da Pena) 모잠비크 현지법인 행정 총괄(독립유공자 유족)이 참석했다.

페르난도 프란시스코 파우스티노 비서실장은 인사말을 통해 "초대해주셔 감사하며, (양자는)훼밀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페르난도 비서실장은 이어"한국 역시 식민지 격투에서 승리해 주었다"며, "언어, 문화, 역사에 품위있는 값을 매길 수는 없지만, 대한민국의 발전 가치가 무궁하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은 세계 12위의 경제적 독립을 가진 점에는 한국인 반기문UN총장과 같은 리더를 만들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모잠비크는 한국과 우호적인 세계적 이익을 위한 교류를 할수 있어 영광”이라고 밝혔다.

이어 “독립이후 여러 어려운 상황이 있었지만, 한국의 사례를 볼 수 있어 희망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자국 정부와의 친구를 할수 있도록 우호적인 분위기를 형성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외 서병찬 회장에 대한 교류역할에 감사의 덕담을 빼놓지 않았다.

<양자간 자매결연을 체결한뒤 잠시 포즈를 취했다. >
<김원웅회장이 방문한 이나시오 우제니오장군 등에게 광복회의 역사가 담긴 도서와 한국의 기념주화를 전달하고 있다.>

양측은 결연서를 통해 양국 간 교류, 독립유공자 유족 장학사업, 독립유공자 유족 학생교류 및 교환교육, 역사교육사업, 독립유공자 복지를 위한 수익사업 등을 추진 할 것을 상호 약속했다.

양측 간 자매결연은 모잠비크 측에서 먼저 제안을 한데이어 광복회 복지위원회의 서병찬해외사업부위원장이 뜻을 같이 했다.

<김원웅회장의 인사말을 경청하는 모잠비크 독립유공자회측의 주요 인사들 >

모잠비크는 우리나라가 일본으로부터 독립을 한 것처럼, 포르투갈로부터 500년 동안 지배를 받아오다가 지난 1975년 독립한 나라다.

모잠비크 역시 우리나라와 같이 치열한 독립투쟁을 거쳤고, 광복회와 비슷한 성격의 정부기구인 ‘모잠비크 독립유공자회’가 있으며, 회장은 필리페 니우시대통령(독립유공자 유족)이 겸임하고 있다.

광복회는 이번 자매결연을 계기로 글로벌 시대에 걸맞게 향후 아프리카 54개국 전체를 대상으로 광복회의 위상을 높이고 교류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비서실장이 대통령 취임 기념식에 초청을 제안, 김 회장은 수락했다.>

한편, 자매결연을 뒤로 김원웅회장에게 페르난도대통령 비서실장은 오는 2020년 1월15일 대통령 취임식 기념일 초청,감사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