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진주시, 올해 예산 100억원 투입 노후수도관 정비안정적 수돗물 공급과 누수방지 위해 중안·망경지역 등

[진주=조재호 기자] 진주시는 깨끗하고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과 누수방지를 위하여 올해 노후수도관 정비사업에 10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대안ㆍ중안ㆍ망경ㆍ주약동 등 동지역 38.5km 구간의 노후수도관을 대폭 정비한다.

시는 도내에서 수도관의 노후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 중 한 곳이다.

이에 노후수도관 교체를 위한 중장기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2017년까지 매년 20억원의 예산으로 추진하던 노후수도관 정비사업을 민선7기 이후 인 2018년부터 매년 1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노후수도관 비율을 줄여 나가고 있다.

특히, 시는 올해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으로 국비 24억을 지원받아 읍면지역(광역상수도 공급지역)의 노후수도관 정비사업도 병행하여 추진한다.

시 관계자는 “시가지 내 급수체계를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2011년부터 2020년까지 35개 블록 구축사업을 시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2020년 블록 구축사업이 완료되면 구역별 체계적인 분석으로 취약구역을 찾아 그에 맞는 맞춤형 수도관정비 대책을 추진하게 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매년 40~50㎞의 노후수도관 정비로 유수율 증대와 최상의 수질로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