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이상민 의원,"국제 항공노선 승무원, 피폭 방사선량 증가"항공사, 승무원 피폭방사선 교육강화 및 세부지침 마련해야
<2015~2017 승무원 피폭 방사선량 현황>

[국회=권병창 기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이스타항공 승무원의 피폭량이 해마다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국회 이상민(더불어민주당, 대전유성을) 의원은 항공운송사업자의 사업이 확대됨의 따라 승무원의 1인당 운항 횟수가 증가하고 승무원의 피폭 방사선량역시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향후 승무원 피폭방사성 교육 및 세부지침 강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이상민 의원이 앞서 원안위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결과, 이같이 밝혔다.

2015~2017 승무원 피폭 방사선량을 조사한 결과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이스타항공 승무원들의 피폭량이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방사선량이 증가한 이유는 2016년 항공운송사업자의 전체 노선 수는 1,411개로 `15년(1,315개) 대비 96개(7.3%) 노선이 증가한데 따른 것이다.

운항 횟수는 연간 344,198건으로 `15년(261,037건) 대비 무려 83,161건(31.9%)이 증가했기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러한 상황에도 항공사별 교육 운영 현황을 살펴보면, 항공사 자체 집체교육이나 온라인 교육을 제공하는 것은 6곳이며, 전혀 제공하지 않는 항공사도 3곳이나 됐다.

이상민 의원은 “우주방사선 교육은 1년 1회 의무화하거나, 임신기간중에는 1mSv 이하 방사선 노출 한계량 설정, 모유수유 기간 중 방사능 노출 금지 등의 세부사항을 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국내항공사들도 노선수확대 및 운항횟수 증가에 따라 승무원의 철저한 비행일정 관리 및 세부지침을 준비하과 관련 교육을 의무적으로 실시해야 것”이라고 제안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