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르포] 일본 3대 명원의 '으뜸', 이바라키현 '가이라쿠엔' 꽃대궐3,000여 그루중 수령 100년 이상된 고목 매화나무 즐비
<일본 미토시 소재 가이라쿠엔에 자생하는 홍매와 일반 매화가 한데 피어올라 탐방객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가이라쿠엔의 매화는 이미 만개한 채 탐방객을 손짓한다.>
<자태를 뽐내는 홍매화>

[이바라키현 미토(일본)=권병창 기자] 일본 3대 명원의 하나로 손꼽히는 이바라키현 미토(水戶)시의 '가이라쿠엔(偕樂園)'은 과거 1842년 7월, 도쿠가와 나리아키가 손수 개원했다.

목가적인 매화공원에는 해마다 2,3월 이맘 때이면, '매화축제'로 국내외 관광객의 발길로 북새통을 이룬다.

넓은 정원안에는 약 100여 품종의 3,000여 그루 매화가 심어져 싱그러운 봄향기를 재촉한다.

탐방객의 시선을 사로잡는 수령 100년이 족히 넘는 홍매화<사진>는 같은 나뭇가지에서 하얀 매화가 피어올라 이채로움을 더한다.

고결한 매화는 봄에 가장 먼저 청초한 꽃을 피우며, 1800년대 당시 열매는 소금에 절여 군대에서 또는 흉년 때의 구황식량으로 애용했다는 기록이다. 

<붉게 피어오른 홍매화가 한폭의 동양화를 연상케 한다.>
<탐방객들이 함초롬히 피어오른 홍매화를 배경으로 자신들의 스마트폰에 담아내고 있다.>
<한국의 취재진과 여행사 CEO 등이 '미스 매화'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지 투어는 IL투어의 김옥수경기지사장,하얀풍차투어 김기현사장,블루밍골프투어 조남수대표,삼성여행사 김태호대표,여행신화 유가영씨, 일본관광신문 김지환기자, 필자가 함께 했다.>

봄이면 가이라쿠엔에는 벚꽃과 진달래는 물론 가을이면 이채로운 싸리꽃이 만발, 아베크족이 즐겨 찾는다.

공원내에는 매화나무 외에도 삼나무숲, 대나무숲, 벚나무, 철쭉 등이 자라며, 조경구조는 자연과 조화를 이룬 정취가 물씬 배어난다.

정원내 고분테이(好文亭)는 소박한 가운데도 그 속에서 도미토무사의 품격이 풍기는 건축으로, 3층 라쿠주루에서 조망하는 센바호수는 압권이다.

<미토시 마스코트 캐릭터인 '미토짱'과 포즈를 취한 일본TV 취재진>
<한국의 시찰단이 日미토시 관계자들과 플래카드를 펼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령이 100년이 넘는 매화가 수십여 그루에 이른다.>

공원안의 '맹종죽숲'은 사각사각 댓잎 스치는 소리를 노래삼아, 곧고 길게 뻗은 삼나무를 따라 걷다보면 마음속 여독에는 청량감이 차오른다.

한편, 미토지방 제9대 영주 도쿠가와 나리아키(1800~1860)는 그 옛날 이 곳에서 문인 묵객들과 가신들, 영지안의 사람을 모아 시와 노래 향연, 양로회 등을 마련한 것으로 전해진다.

중국 맹자의 고사에서 따온 이름 고분테이 '호문(好文)'은 매화의 애칭으로 설명된다.

1945년 8월2일 새벽 미군의 폭격을 받아 소실됐지만, 1955년부터 3년 동안의 복원공사로 지금의 모습을 되찾았다.

유난히 꽃을 좋아하는 한국인에게 보여주고 싶은 100년을 훨씬 지낸 매화의 꽃대궐이기에 노익장을 과시하는 전속 가이드는 러브 콜을 추천한다. 

<수령 100년이 넘는 매화나무의 목피가 틀어 갈라져 인고의 세월이 무상함을 웅변한다.>
<가이라쿠엔 정원안에 자라는 '맹종죽숲'은 어른 손의 두뼘보다 큰 대나무가 즐비하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