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진주시, '코로나19' 인근 4개 시.군 생활권 공동방역해외입국자 지원 편의버스, 진주시 등 5개 시·군 주민 탑승

서부경남 지역사회 전파 및 감염원 차단
[진주=조재호 기자
] 서부경남의 모든 시·군 방역당국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우려에 바짝 긴장하고 있다.

최근 해외유입 확진자 비율이 급격하게 높아짐에 따라 각 지자체마다 해외입국자 안전관리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국내 집중발생지역 학생들이 계속해서 진주시로 오고 있고, 이와 때를 같이 하여 충무공동 소재 윙스타워 건물에서 확진자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진주시는 해외입국자들이 지역사회 주요 감염원이 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지난달 27일부터 편의버스 3편을 인천공항에 보내 이들을 지역사회 접촉과 노출 없이 논스톱으로 보건소에서의 진단검사, 안전숙소 입소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특히, 윙스타워 건물 확진자 발생을 계기로 진주시는 서부경남 중심도시로서 역할을 다하기 위해, 인근 4개 시·군(사천시, 산청군, 하동군, 남해군)의 요청을 받아들여 해외입국자 편의버스 운영 확대 등 동일 생활권 공동방역에 앞장서기로 했다.

인근 시군은 편의버스가 오후 3시, 오후 7시, 저녁 10시 30분 인천공항을 출발하여 진주에 도착하면 지역주민을 해당 시군으로 이동 지원하여 지역사회 노출을 최소화 하게 된다.

진주시는 국내 집중발생지역 학생에 대하여 전원 ‘배려검사’를 실시했다.

확진자가 발생한 윙스타워 건물 전체에 대해 폐쇄 및 방역 조치, 입주자에 대한 검사 실시, 현장 선별진료소 설치 등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 위해 신속하고 철저한 대응에 주력했다.

조규일 시장은 “서부경남의 해외입국자들은 우리 시가 제공한 편의버스를 타고 도착 후 해당 시군의 차량에 바로 환승하기 때문에 일반 주민들과의 접촉이나 지역사회 노출이 최대한 차단되고 있다”고 말했다.

조 시장은 “우리 시와 인근 시.군의 생활권 공동방역 협조가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큰 힘을 발휘해 결국은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달 27일 편의버스 운행 이후 진주시의 해외입국자가 안전숙소로 이동한 인원은 121명이며, 이 가운데 110명은 검사결과 음성이 나왔고, 11명은 ‘안전숙소’에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