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하동군, 도내 첫 카카오톡서 하동녹차 24시간 검색 가능

[하동=권병창 기자] 하동군은 25일 올해 상반기 중 시간과 장소에 상관없이 실시간 안내가 가능한 인공지능(AI) 기반의 ‘하동녹차 챗봇’을 경남 기초자치단체 중 최초로 도입했다.

'챗봇'이란 온라인상 대화를 뜻하는 채팅과 로봇의 합성어로 인공지능이나 구축된 시나리오를 활용해 안내하는 시스템이다.

24시간 상담이 필요한 쇼핑몰, 은행, 기업 등 민간분야에 활성화돼 있으며 최근 공공분야도 민원상담 등에 도입되는 추세다.

하동녹차 카카오톡 챗봇시스템은 하동 차 종류 추천 및 온라인 구입 안내, 야생차박물관 예약시스템, 다원팔경 등 카카오맵 연계 녹차 관광지 안내 등 하동녹차에 대한 통합적 서비스를 제공해 쉽고 빠르게 간소화된 요약 정보를 찾을 수 있다.

군은 그동안 하동녹차 소비자로부터 구입처 및 구입가격, 녹차종류 등을 설명해달라는 문의 전화를 많이 받았으나 이번 챗봇 도입을 통해 이런 문의을 24시간 안내해 언제 어디서나 대국민 소통·응대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이 챗봇 서비스는 누구나 카카오톡 친구 검색에서 ‘하동녹차’ 등으로 찾아서 이용할 수 있다.

이재훈 특화산업과장은 “이번 챗봇시스템 도입을 통해 세계중요농업유산 하동녹차에 대한 접근성이 향상돼 녹차의 저변 확대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소통 창구와 적극행정을 통해 하동녹차를 계속 홍보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동군은 하동군청 블로그, 유튜브, 하동녹차 인스타그램(@hadongtea_official)을 통해 하동녹차에 대한 최신 동향, 구입처 안내 등의 정보를 제공하며 소통하고 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