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김현미 장관, "이스타항공 M&A안되면 정책금융 지원없어"박영순 의원, 200억대 임금체불 상황 정책금융 지원 질의

[국회=권병창 기자] 국토교통부의 김현미 장관은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M&A(인수합병)이 종결되지 않으면 정책금융이 지원될 일이 없다"고 밝혔다.

김현미 장관은 29일 오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위원장 진선미의원)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영순(대전 대덕) 의원이 "이스타항공이 200억원에 달하는 임금을 체불한 상황에서 정책금융 지원이 될 수 있느냐"란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김 장관은 "체불임금 등 문제가 해결돼야 M&A가 종결된다고 본다"고 전제한 뒤, "그런 게 종결되지 않은 상황에서는 (기안기금)정책금융이 지원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는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간 최종 주식매매계약(SPA) 체결에 따른 '딜 크로징'이 지연되는데 따른 주무장관의 향후 의지를 시사하는 대목이다. 

박영순 의원은 김 장관에게 이스타항공 논란과 관련,"관계부처에서 200억원에 이르는 체불임금등에 대해 (관리감독)지도해야 한다"며, "서로에게 체불임금을 떠넘기는 게 있을 수 있는 일이냐"고 추궁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