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진주시, 공공시설 5곳 아동 동반가족 입장료 50% 할인8일부터 시행, 아동 및 가족친화 분위기 조성

[진주=조재호 기자] 진주시는 8일부터 경남도 내에 주소를 두고 있는, 아동을 동반한 가족단위 관람객이 진주시 공공시설 5개소에 입장 시 입장료 및 관람료를 50% 할인을 시행한다.

진주시 공공시설 5개소는 진양호동물원, 진주성, 청동기문화박물관, 이성자미술관, 익룡발자국전시관으로 상반기 조례개정을 통해 요금 할인의 근거를 마련했다.

가족단위 관람객은 아동과 보호자가 함께 입장하는 관람객을 말하며, 아동은 아동복지법에 따른 만 18세 미만이고, 보호자는 부모, (외)조부모이다.

또한, 아동 및 보호자 중 1명만 경남도민일 경우에도 동반가족 모두 할인을 받을 수 있도록 해 많은 관람객들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했다.

입장료 및 관람료 할인을 받기 위해서는 주민등록증이나 운전면허증 등 신분증과 가족관계 및 주소지를 증빙할 수 있는 증명서(가족관계증명서, 건강보험증, 주민등록등본 등)를 제시해야 한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가족단위 관람객 입장료 할인을 통해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을 많이 가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여 출산장려 정책에 기여함은 물론, 진주시가 아동 및 가족친화적인 선도 지자체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시책개발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