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하동군신활력플러스사업추진단, 야생차 해설사 양성교육

[하동=한문협 기자] 하동군이 1200년 역사를 자랑하는 세계중요농업유산 하동 야생차 투어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해 하동 야생차 이야기꾼을 키운다.

5일부터 하동의 미래 차(茶) 문화관광을 이끌어 갈 하동 야생차 해설사 양성교육을 실시키로 했다.

'신활력플러스사업추진단'은 이를 위해 지난달 1일부터 하동군에 거주하는 18세 이상, 하동차와 역사에 관심이 있는 사람을 대상으로 교육생을 모집해 9월 24일까지 총 16회에 걸쳐 62시간 교육을 진행한다.

교육은 쌍계명차의 김동곤 명인을 초청해 세계중요농업유산에 오른 하동 야생차의 역사·문화에 대한 이론 및 현장답사 등으로 구성된다.

먼저 하동 차의 해설기법 및 시나리오 작성법을 시작으로 차 시배지와 왕의 차, 가야 및 신라시대의 차, 고려의 차문화와 하동차, 조선의 차문화와 차례 등 해설 기법과 하동 차의 역사성에 대해 집중 강의한다.

또한, 하동 차와 관련된 역사인물 스토리를 비롯해 하동차 산업현황 및 미래 전망, 하동 전통 잭살차 만들기 체험, 제례·접빈·생활차례 체험, 화개 민초들의 차민요 등도 가르친다.

그리고, 야생차 투어를 위한 쌍계사 답사길, 천년 차밭길, 최치원을 따라가는 청학동길, 삼교회통의 청허 서산대사길, 초의를 따라 운상원 가는 길, 백범 김구 선생과 군도 장영기를 따라가는 길, 섬진강 첫잎길과 백의종군기 체험도 한다.

신활력플러스사업추진단은 해설사 교육과정을 마친 수료생들에 대해서는 현재 개발 중인 하동 야생차 투어 프로그램의 해설사로 활동할 수 있는 자격을 부여한다.

신활력플러스사업추진단 관계자는 “하동의 차와 지역의 이야기를 현장에서 스토리텔링할 수 있는 전문 이야기꾼을 양성함으로써 2022년 하동세계차엑스포 등과 연계해 야생차 시배지 하동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을 안내하는 첨병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