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광복회,110주년 경술국치일 맞아 숨은 친일재산 귀속신청김원웅 회장, “민족배신 대가로 형성한 재산 끝까지 추적하겠다.”

[권병창 기자] 광복회(회장 김원웅)는 31일 친일재산을 또 찾아내어 국가사상 처음으로 국권을 상실한 치욕의 경술국치일(8.29)을 상기하며, 법무부에 국가귀속을 신청했다.

이번에 국가귀속 신청한 친일재산은 12명의 친일파 후손이 소유한 토지와 친일재산을 제3자에게 처분하여 부당이득을 취득한 토지를 포함하여 총 41필지(면적 822,418㎡ 공시지가 156억원 상당)다.

광복회는 이에 앞서 과거 친일재산조사위원회가 찾지 못하거나 숨어있던 친일재산을 직접 추적하여 발굴한 친일파 재산 중 친일파 6명의 후손이 소유한 친일재산 토지 80필지(면적167,142㎡) 공시지가 180억원을 2019년 9월27일 법무부에 국가귀속 신청했다.

법무부는 광복회가 신고한 친일재산 중 지난 6월15일 우선적으로 15필지(22억원)를 법원에 처분금지 가처분을 신청했었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코로나 19로 인해 올해 경술국치일 상기행사도 못했는데, 경술국치일에 즈음하여 숨은 친일재산을 찾게 되어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광복회는 독립정신을 계승하고 민족정기 선양과 독립유공자 후손들을 위한 순국선열애국지사사업기금 증식에 기여하기 위하여 민족을 배신한 대가로 형성한 친일재산을 끝까지 추적하여 숨겨진 마지막 1평이라도 찾아 낼 것”이라고 밝혔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