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특별기고] 심장병 환아 아멘이의 후일담(한국늘사랑회 김상기이사장)
<아멘이의 실로폰 놀이를 바라보는 피터씨>

[특별기고] 에티오피아 6,25참전 기념사업회 신광철회장님한데 한통의 전화가 왔습니다

화천전투에 참전하신 아버지 아들에 손녀 3살짜리가 선천성심장병이라서 어떻게 했으면 좋겠느냐고해서 도와드리기로해서 현재 다니는병원등 인적사항을 알아서 저하고 절친인 부천세종병원에 연락했더니 계속 다니고 있었다고 하였습니다.

39살부친 피터  33살모친 멘이 사이에 태어난 여아3세 아멘이가 심장병을 갖고 태어난것입니다

부천세종병원측에 부탁을 드리고 부친과 상담을 하였더니 한국말을 곧잘 하여서 소통이 가능했답니다.

29일 아이와 가족들 전부 속초에서 만나기로했는데 갑자기 아멘이가 아파서 병원에 입원하는바람에 12월6일 만난것입니다.

밤새도록 피터네가족 꿈을 꾸었답니다.
처음만나는데 어떤 사랑의 보따리를 드릴까로 말입니다.

기념사업회 권정민이사님이 직접 자가용으로 모시고 왔으며, 춘천에서는 신광철회장님이 속초로 오신겁니다.

<아멘이의 가족과 상담을 나누는 필자>

처음 피터네  가족을 만났지만 오래전부터 만났던 지인들인것 같아서 좋았답니다.

상담을 한후 식사대접을 하였으며 식사선택도 걱정을 많이 했는데 약수돌솥밥을 선택한것이 정말 잘했으며 맛나게 드셨으며 아내가 아멘이 옷 두벌을 사주었으며 장난감을 세가지나 사주었으며 소아용 썬글래스도 주고 처음엔 낮가름하느냐고  칭얼 됐는데 잠깐의 정이 들어서인지 장난도하고 많이 웃고 좋아해서 다행이었답니다.

부부가 같이 출퇴근할수있는 직장도 알선해주기로 했답니다(인천에 지인인 안윤덕장로님께 부탁 드려놓았음 지금은 아멘이가 아프면 병원에 데리고 가야해서 야간일만  한다는데 주간으로 바꿔줘야 될것 같다)피터는 8년전 난민신청으로 한국에 왔으며 부인은 4년전에 왔단다 아멘이는 한국에서 태어난 것이다.

피터아내는 4년만에 첫 장거리 외출이라서 더욱 기뻤다고했지만 걱정도 많이 됐었답니다.

인천에서 먼길 아픈아이를 데리고 속초까지 당일치기를 한다는것이 그런데 마지막 헤어질때는 서로가 아쉬운마음을 뒤로한채 작별을 고했으며 언제 시간이 되면 인천시외버스타고 속초로 가족여행 오라고 문을 열어 놓았답니다.

심장병수술은 좀더 지켜본다음에 결정한다는 주치의에 이야기를 들었으며 수술하게 된다면 제가 적극적으로 모든문제를 도와드리기로했답니다.

70여년전 배타고 멀미하면서 두달동안 머나먼 아프리카 나라에서 유일하게 한국전에 참전했던 그분에 손녀를 새생명을 찾게 해드릴것이며 의식주 문제들도 지속적으로  도와드리라 생각했답니다.

<필자가 운영하는 속초 매점 앞에서 한 컷>

★인생 보따리★
사람들은 저마다 보따리를이고 다닙니다. 
어떤 날은 이 보따리
어떤 날은 저 보따리 
그날그날 기분에 따라 형편에 따라 다른데 보따리를 풀어보겠습니다. 

사랑 보따리
행복 보따리
기쁨 보따리
감사 보따리
좋은 것만 담은보따리만 있으면
얼마나 좋겠소 만은 

슬픔 보따리
고민 보따리
질투 보따리
눈물 보따리
살다 보면 때로는 요런 보따리를
이고 가기도 하지요. 

<필자와 아멘이>

당신은 오늘 하루 어떤 보따리를 머리에 이고 하나는 손에 들고 다니시겠습니까? 
선택은 당신의 마음입니다.

자신의 선택이죠. 
행여 지금 슬프고 힘들더라도 설령 지금 아프고 지치더라도 아침 시작에는
기쁨과 감사 그리고 사랑

보따리가 어떨까요? 
머나먼 아프리카나라에 심장병어린이를 살려주는 그에가정에 웃음꽃이 환하게 피어나길 늘사랑의 보따리를 풀어 보겠습니다.

혹시나 물질적으로나 물품으로  도와 주실 보따리를 풀어주실분 계시면 연락주세요.
오늘도 피터네 가족을 위해서  두손모아 봤답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최승현 2020-12-08 10:51:12

    한국전 당시 참전용사들의 후손을 물심양면 도와주시는 모습이 정말 감동적 입니다. 아멘이가 심장병 수술을 받고 건강히 쾌차하길 간절히 기원하겠습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