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진주시, 전기자동차 공공 급속충전기 확대 설치전기차 보급 지원 확대 맞춰 인프라 확충

[진주=조재호 기자] 올해부터 전기차 보급 지원대 수가 크게 늘어난 가운데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해, 오는 28일까지 공용 급속충전소 설치 수요 조사를 진행한다.

이번 수요 조사에 따라 한국전력공사 및 환경부(한국환경공단)가 주체가 돼 전기자동차 공용 급속충전기 설치를 전액 지원한다.

설치 지원대상은 지자체, 공공기관 등의 공공부지나 마트, 주유소 등의 다중이용시설이다.

부지 소유기관에서는 부지만 제공하고, 나머지 설치비 부담이나 운영·관리는 한국전력공사와 한국환경공단에서 한다.

시는 전 관공서, 공공기관 등을 통해 공공부지 설치 수요를 파악하는 한편 기타 유통기관이나 주유소 등의 다중이용시설 설치 수요도 추가로 파악하여 급속충전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전기차 충전기 설치를 원하는 기관이나 시설 소유자는 시청 환경관리과(055-749- 8640)로 직접 신청 가능하며, 현장 점검을 거쳐 설치 가능한 대상지를 선정한 후 설치를 진행한다.

시는 1월 현재 전기차 396대를 보급했고, 올해는 전기차 2000여대를 보급할 예정이다.
충전소는 총 314기(급속 37, 완속 277)가 설치돼 있다.

급속충전기는 50∼350㎾의 용량으로 완충까지 약 1시간 정도가 소요되며, 주로 관공서, 공공기관이나 공공부지 등에 설치된다.

완속충전기는 3∼7㎾의 용량으로 완충까지 4∼5시간 정도 소요되며, 주로 주택이나 아파트에 설치된다.

시 관계자는 “우리 시는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맞춰 올해부터 친환경 전기차를 대폭 보급하고, 전기차 충전 인프라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시민들께서도 전기차 이용에 적극 참여하여 탄소중립 실현에 동참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