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오피니언] 민족 최대의 명절-'설', 건강과 소원성취 기원
<사진=수선화카페 발췌>

[권병창 기자] 반만년의 유구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한민족의 '설날'은 한 해의 건강과 풍요를 기원하는 겨레의 최대 명절로 손꼽는다.

매년 음력 정월 초하루, 설날이면 연날리기와 윷놀이, 썰매와 팽이놀이 등 설 풍습에 등장하는 기구와 놀이 또한 즐비하다.

자신의 연령대에 걸맞는 놀이문화를 찾아 추억어린 과거를 회상하며 가까운 이웃과 정담도 주고받는다.

온 가족이 한데 모여 지내는 고향 분위기는 가을 추석때보다 그래도 겨울 설이 명절다운 멋과 맛이 살아 숨쉬는듯 싶다.

해마다 추석 한가위와 설날이면 태어난 자신의 고향으로 내려가는 정겨운 풍경은 오래도록 우리의 추억에 새기며 반가움마저 절로 솟아난다.

모처럼 찾은 고향 산천의 산과 들녘을 둘러보며, 친지와의 화목과 친구와의 우정을 돈독히 다지는 만남도 추억거리이다.

먹거리가 충분치 못한 그 옛날에는 내려온 가족에게 고향의 정취가 물씬 묻어난 맛있는 먹을거리를 아낌없이 내놓으며 반겨주었다.

좋은 직장과 부러워하는 회사에 다니는 형과 언니의 이야기는 곧, 자랑거리가 되고 누구랄 것 없이 기뻐했다.

이제는 같은 하늘아래 그 어디에서 살아가는지조차 모르리만치, 매말라가는 인심과 우정마저 사라진지 오래다.
그저 그리움과 아련한 추억만이 우리들의 가슴에 담아둘 뿐이리라.

무엇보다 설날 차례를 마치고, 온 가족이 음복과 젯상에 오른 과일류, 정갈한 곶감과 달콤한 식혜 등은 골라 맛보는 재미 또한 새롭다.

이같은 시골의 멋과 숨결은 다음의 만남을 기약하면서 무엇보다 건강과 소원성취, 그리고 각자의 꿈을 일궈가는 갈채와 성원속에 애향심 또한 엿볼 수 있다.

고향을 떠난지 그 얼마이던가, 풍요로운 고향 마을과 이제는 만나뵐수 없는 어르신의 얼굴이 하나 둘 늘어나기에 마음 한켠은 허허한게 사실이다.

20,21년도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그 어느 해보다 버거운 일상이기에 고향을 그리며, 향토의 숨결이 고스란히 살아숨쉬는 용인 한국민속촌을 찾아 꿈의 샘터를 되살려보려 한다.

대한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