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국민의힘,"‘환경부 블랙리스트’ 사찰 진심 정권의 민낯 확인"김예령 대변인 "경혼미정(驚魂未定), 아연실색(啞然失色)" 논평
<국민의힘 김예령대변인이 10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환경부 블랙리스트'와 관련, 논평을 발표하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 국민의힘 김예령<사진>대변인은 "(환경부의 블랙리스트와 관련)착오에 빠진 것도 모자라 진실을 왜곡하고, 은폐하려 한다면 문재인 정부의 그 끝은 힘겨울 것"이라고 논평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10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의 논평을 통해 이같이 일갈했다. 

그는 "법원이 ‘환경부 블랙리스트’ 김은경 전장관에게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까지 된 상황에서 청와대는 하루가 지난 오늘 '문재인 정부에 블랙리스트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응답을 내놓았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경혼미정(驚魂未定,넋이 나감), 아연실색(啞然失色)케 한다."며 송나라 문인 소동파의 '사량이여주표(謝量移汝州表)'를 인용, 경종을 울렸다.

그는 이어, "청와대는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규정하는 것은 유감이며,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상급심에서 사실관계가 확정될 것"이라고 까지 했다고 전했다.

이는 ‘편가르기’와 ‘법치파괴’로 전 정부 기관장을 몰아내고도 ‘블랙리스트’가 존재하지 않는다니 이것은 무슨 논리이고, 어떠한 기준"이냐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재판부마저, 전 정권에서도 이 사건같이 계획적이고 대대적인 사표 징구 관행은 찾아볼 수 없다고 분명히 지적했는데 청와대는 재판부도 패싱"이냐고 했다.

그는 특히, "청와대는 판결문을 재정독하기 바란다."며 "위법한 지시에 따른 피해자만 사표 제출자 13명, 인사추천위원 80명, 선량한 지원자가 130명에 이른다"고 상기했다.

김 대변인은 "지난해 공공기관·정부 산하 기관 임원 전수조사 결과에서도 캠코더 인사 중 기관장만 무려 25%에 달한다"고 주지했다.

그는 "법원이 이런 여러 사안을 엄중하게 판단해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한 사안인데도 청와대는 국민께 석고대죄하기는 커녕, 이를 부인하고 트집잡으며, 또다시 나라를 혼란에 빠뜨리려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작금의 상황처럼)착오에 빠진 것도 모자라 진실을 왜곡하고, 은폐하려 한다면 문재인 정부는 그 끝이 힘겨울  것"이라고 충고했다.

김 대변인은 끝으로 "국민과, 언론인 모두 힘겹고 어려운 터널을 지나고 계신다."면서 "용기 잃지 말고, 새해에는 기쁘고 항상 웃는 일만 가득하길 기원하고 (소원성취가)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