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헬스 라이프
[향토의 숨결] 파주시산림조합, 식목일 주간 화분류·과실수 인기
<파주시산림조합 묘목장에는 6일 오후 일반 주부 등이 봄을 맞아 각종 꽃나무를 저렴하게 구매하고 있다.>
<묘목관리에 손놀림이 분주하다.>

[파주=권병창 기자] 식목일이 지난 가운데 파주시산림조합은 애지중지 가꾼 묘목을 인기리에 분양, 눈길을 끌고 있다.

6일 오후 파주시 관내 파주시산림조합(조합장 이성렬)은 저렴하게 분양중인 봄맞이 묘목은 서양자두인 슈가푸룬과 산딸기, 복숭아(백도), 에메랄드그린, 사과 분달이, 태상왕대추 등 수십여 품종에 이른다.

특히,사과 부사는 한국 사과의 대표 품종으로 맛이 좋고 저장성이 우수한데다 당도는 15도를 나타낸다.

어린 묘목만도 10만 원을 호가하는 에메랄드그린은 추위에 강해 생육이 무난하며, 4m까지 자란다.

'홍설'은 일명 '꽃잔디'로 월동이 가능하며, 꽃이진 뒤, 활발하게 피어올라 익년에는 더 많은 꽃이 핀다.

식재시 마름모꼴의 형태로 심는 것이 좋으며, 평당 80~100포트 정도의 식재가 가능하다는 조언이다.

<파주시산림조합 묘목장 전경>

눈길을 끌고 있는 서양자두(슈가푸룬)은 푸룬의 대표품종으로 단맛이 강하고 신맛이 적은 것이 특징이다.

과피는 보라색으로 착색되며, 과육은 올리브색으로 건과와 생식용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또한, 플럼코트 하모니는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자두 x 살구 하이브리드 품종으로 80~100g의 새콤달콤한 열매가 맛이 좋아 인기이다.

파주시산림조합 관계자는 "만물이 생동하는 4월의 봄을 맞아 화분류를 비롯한 소장 가치가 높은 과실수 등을 값싸게 시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반 주부들도 손쉽게 재배 또는 관리할 수 있는 어린 묘목을 많이 준비한 만큼 부담없이 값싸게 구매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