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포토] 국립현충원, 박정희대통령 '봉황' 육영수여사 묘역 '목련화' 양각
<기단의 왼쪽에는 대통령을 상징하는 봉황이 장식됐다.>

[국립현충원=권병창 기자] 성역화된 서울 국립현충원의 제일 윗쪽 양지바른 곳에 안장된 2기중 왼쪽은 박정희전대통령 묘역으로 테두리가 봉황으로 양각했다.

분향소 기단의 큰 향로 역시 대통령을 상징하는 봉황이 양각된 반면, 육영수 묘역은 살아생전에 평소 목련화를 즐겨선호해 목련꽃을 묘기 테두리에 장식했다.

분향을 하는 두 묘기앞 왼쪽에는 다소 큰 규모의 향로와 봉황이 수놓아진 반면, 오른쪽 향로는 목련꽃을 새겨 조각됐다.

대한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