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어기구 의원, 동물보호법 개정안 대표발의반려동물에 의한 인명피해 잦은 개물림 사고...최근 5년간 11,000여 건

‘반려주의동물’ 지정 및 안전한 사육, 관리 교육 근거 마련
어기구 의원, “국민의 생명과 신체 보호 잘 이뤄지길 기대”

[국회=권병창 기자]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충남 당진시.사진)은 18일, ‘반려주의동물’의 지정과 안전한 사육 및 관리에 대한 교육을 받도록 하기 위한 「동물보호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

소방청 통계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개 물림 사고 환자 이송 건수가 약 1만 1,000여 건에 달해 하루 평균 약 6건의 크고 작은 개 물림 사고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등 최근 반려동물에 의한 인명피해의 빈번한 발생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또한 뱀, 전갈, 야생포유류 등 사람의 생명이나 신체에 위해를 가할 우려가 있는 동물에 대하여는 소유자의 관리에 대한 규정이 없이 포획이나 수입 등에 관하여만 규율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개정안은 △사람의 생명이나 신체에 위해를 가할 우려가 있는 동물을 ‘반려주의동물’로 지정하고, △‘반려주의동물’의 소유자 등으로 하여금 안전한 사육 및 관리에 관한 교육을 받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어기구 의원은 “반려주의동물에 대한 근거 마련과 교육 시행을 통해 국민의 생명과 신체의 보호가 더 잘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