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회재 의원, 철도노조 SRT 전라선 운행 촉구국민 철도교통 편의 증진 위해 즉시 추진돼야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국회의원>

[국회=임말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국회의원(전남 여수을, 사진)은 19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SRT 전라선 운행은 철도통합과는 전혀 무관하다"며 "수도권 동남부와 호남 동부권을 비롯한 전라선 이용 주민 수백만명 철도교통 편의 증진을 위해 SRT 전라선은 조속히 운행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는 25일 철도노조가 철도통합과 임금교섭 명분으로 파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SR과 코레일의 통합, KTX 수서역 운행을 이유로 SRT 전라선 운행까지 반대하고 있는 것이다.

김 의원은 "철도노조가 코레일과 SR의 통합 문제를 이유로 SRT 전라선 투입에 반대하고, 이를 파업의 명분으로까지 들고 나오는 것은 국민의 염원을 저버리는 행위"라며 "호남 지역민들은 또다시 국가사업에서 소외되고 차별 받아야 하냐"면서 이에 대한 철도노조의 명확한 답을 요구했다.

또, "특히 코로나로 관광수요가 급감하면서 지역경제가 심각한 타격을 받았다. 이제 겨우 코로나 생채기가 조금씩 치유되고 있는 상황에서 철도노조 파업은 겨우 회복되기 시작한 지역경제에 또 다른 상처를 낼 수 있다"고 직격했다.

지난 8월 27일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회재 의원은 노형욱 국토부 장관에게 SRT 전라선 투입이 철도노조가 주장하는 철도통합과 연관이 있는지와 SRT 206호 차량 정비 후 전라선 투입에 대한 확고한 의지에 대해서 질의했다.

이에 대해 노 장관은 SRT 전라선 투입은 철도통합과는 무관하며, SRT 206호 차량 정비가 완료되는 대로 전라선에 투입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회재의원이 1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SRT 206호는 11월 16일 점검은 물론 대청소를 완료했고, 투입되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아울러,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수서발 KTX 운행과 고속철도 통합에 대한 청원이 올라왔고 20만명이 넘는 시민들이 동의했다.

국토부는 답변을 통해 "철도통합 문제는 철도산업 구조 문제이며 제4차 철도산업발전기본계획에서 면밀하게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SRT 전라선 투입은 철도통합과는 무관하다는 국토부 장관 답변을 다시 한번 확인한 셈이다.

김 의원은 "현재 수서역에서는 전라선을 운행하고 있지 않아, 강남을 비롯해 서울 동남권을 방문하는 분들, 또 이곳에서 전남, 전북 지역으로 내려오는 전라선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익산에서 내려 환승을 하거나, 용산역까지 적게는 한 시간에서 많게는 한 시간 반 이상이 걸리는 거리를 오가고 있다"고 진단했다.

김회재 의원은 "지역 주민뿐만 아니라 서울 동남권과 호남 동부권 국민들의 수서발 SRT 운행에 대한 요구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토교통부는 명분없는 철도노조 반대에 굴복하지 말고, 국민의 조속한 교통 편의 증진을 위해 당초 계획했던 대로 SRT 206호를 전라선에 투입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