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서울시의회 김인호 의장, "코로나 확산세,서울시에 적극 대응" 당부

치료단계 “위중증 환자 병상 및 대기환자 관리 철저히, 의료진 처우개선도 절실”
검사단계 “동주민센터를 선별진료소로 활용해 검사 편의성 확대”
예방단계 “공공기관 재택근무 솔선수범 필요, 부스터샷 국비 집행”
[윤종대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김인호 의장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처음으로 5,000명대를 돌파한 데 대해 서울시에 적극적인 대응방안 마련을 요청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일 오전 0시 기준 국내 확진자는 전날보다 5,123명 늘어난 45만 2,350명으로 집계됐다.

1일 확진자가 5,000명을 넘어선 것은 사태 발생 이후 처음이다.
신규 확진자 중 국내발생은 5,075명, 해외유입은 48명이며, 이 중 서울지역 발생자는 2,212명이다.

우선, 김인호 의장은 의료현장 상황을 점검해 달라고 요청했다.
위중증환자 병상 및 대기환자 재택치료 관리 상황을 살피고, 의료진의 건강 보호 및 처우 개선에도 힘써달라는 내용이다.

김 의장은 “가장 큰 걱정은 병상 가동률이 계속 상승하고 있다는 점이다. 배정 대기자 숫자도 늘어나고 있는 만큼, 병상 확보 및 재택치료자에 대한 해법이 다각도로 모색되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또한 “병상 여력이 이만큼 좋지 않다면 의료현장은 이보다 더한 상황에 몰려있을 것이다.”면서 “지난 2년간 높은 수준의 감염 위험을 무릅쓰고 상상할 수 없을 만큼 고강도 근무를 이어오고 있는 의료진에 대한 처우 개선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신규 인력 확충, 근무시간 대비 임금 현실화, 건강보호 및 심리치료 마련 등 실질적인 의료진 처우 개선안이 마련되고, 이번 예산안에 반영되어야 한다. 시의회도 예결위 심의 과정에서 면밀히 살피겠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덧붙여 “오세훈 시장은 공공기관장 인사에 시간을 낭비할 때가 아니라 공공의료현장과 방역현장 전반에 걸친 인사 및 처우 개선부터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다음으로, 김인호 의장은 선별진료소를 대폭 확대하여 시민들의 검사 편의성과 처리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시민들이 멀리 있는 선별진료소를 찾아가지 않고 거주지 가까이에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검사 편의성과 신속성을 높여야 한다. 동주민센터를 선별진료소로 활용한다면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제안했다.

“가까운 거리에 있는 동주민센터에서 신속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다면 추가적인 접촉도 줄일 수 있고, 단순 의심자도 쉽게 찾아가 검사를 받을 수 있어서 확산세를 늦추는 데 기여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확진자 치료와 선별검사만큼 중요한 것이 예방이라고 강조하며, 공공기관 재택근무 활성화와 부스터샷 국비 집행을 강하게 요청했다.

김 의장은 “공공기관이 솔선수범하여 재택근무를 상시화해야 한다. 시스템적으로 미비한 점이 있다면 빠른 시일 내에 개선하여 재택근무에 어려움이 없도록 근무환경을 바꿔나가야 하고, 서울시도 예외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예방접종 시행비는 국비로 집행해야 한다. 이미 지방은 방역 및 국민지원금 지출로 재정이 많이 열악해진 상태인데, 접종 관련 비용까지 지방에 전가된다면 향후 백신 접종이 원활하게 이뤄지기 어렵다.”면서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며 부스터샷 접종이 강하게 요구되는 현 상황을 고려하면, 내년도 부스터샷 접종까지 전액 국비로 집행되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한편, 현재까지 국내 백신 1차 접종자는 82.9%, 2차까지 접종완료자는 79.9% 수준이다.

김 의장은 시민들에 대한 위로와 당부도 전했다.

“회복을 준비하는 연말연시를 바랐지만 상황이 녹록지 않다. 하지만 국가와 지방정부의 강력한 대응 노력에 성숙하고 지혜로운 시민의식이 더해진다면, 이번 고비도 반드시 극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일상회복의 첫발을 어렵게 내디딘 만큼, 철저한 위생관리와 자발적인 거리두기로 한 번 더 고비를 이겨내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